본지가 전국 남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취업·승진에서의 여성 차별 등 많은 부분에서 남녀별, 세대별 인식 차이가 컸다. 그런데 남녀·세대 할 것 없이 거의 일치된 의견 두 가지가 있었다. 여성이 육아 부담으로 중도에 직장을 그만두는 경력 단절로 인해 여성 임원 비율이 낮다는 데 남성이든 여성이든 다수가 공감했다. 또 남성이든 여성이든 60% 정도가 ‘여성 상사와 일해도 상관없다’고 답했다. 직장 내 여성 차별을 주제로 다룬 이번 커버스토리에서 우리 사회가 어떻게 바뀔 수 있을지에 대한 희망을 발견한 부분이다.

온라인 여론조사업체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20~59세 남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6월 19~21일 조사한 결과다. 표준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통계 조사 결과 중 의미 있다고 생각하는 7가지 포인트를 뽑았고, 이에 대한 이창민 한양대 교수와 구미영 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의 코멘트를 곁들였다.


직장 내 승진·승급 기회가 ‘여성에게 불리하다’는 응답이 여성은 83.6%나 됐다. 남성의 경우도 50.5%로 절반 정도였다. 남녀에 대해 공정하다는 응답은 남성이 41.1%인 반면 여성은 14.9%였다.

나이별로 20·30대 남성이 특이했다. ‘여성에게 불리하다’는 응답은 20대 남성이 33.8%, 30대 남성이 37.7%로 40대(61.5%)와 50대(58.8%)보다 크게 낮았다.

전문가 코멘트
구미영 고용 차별에 대한 남성의 인식과 관련해, 특히 20대 남성이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고 있다. 이는 노동시장으로의 진출 경험이 부족한 20대의 특성상 주로 학교에서 여성의 성취를 바탕으로 ‘차별이 없다’고 인식하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대기업의 신규 채용자 중 여성 비율이 여전히 30~40% 수준임을 고려하면, 20대 남성의 고용 차별 관련 인식이 현실과 일정 부분 괴리돼 있다. 노동시장 진출 비율이 높아지는 30·40대 이상이 될수록 고용 성차별에 대한 긍정 응답 비율이 높아지는 것도 이러한 이유인 것으로 추측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이민아·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