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 시가총액 30위 기업들의 임원 현황 분석 결과, 이 기업들의 여성 임원 비율이 4%대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증시 시가총액 30위 기업들의 임원 현황 분석 결과, 이 기업들의 여성 임원 비율이 4%대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증시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은 국내 경제를 이끌어가는 성장 동력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시장에 투자할 때 눈여겨보는 대형주이기도 하다. 그런데 글로벌 트렌드와 달리 이 기업들의 다양성 관리 실적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 비중이 현저히 작기 때문이다.

‘이코노미조선’이 올해 1분기(1~3월) 분기 보고서를 바탕으로 시가총액 상위 30개 기업의 임원 현황(등기임원과 비등기임원 합산)을 분석한 결과, 이 기업들의 여성 임원 비율이 4.6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임원 3776명 중 여성 임원은 174명에 불과했다. 남성 임원은 3602명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운수 장비와 전기·전자 업종의 여성 임원 비율이 특히 낮았다. 운수 장비 업종에 해당하는 현대모비스와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가 각각 30위(공동), 27위, 26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전기·전자 업종인 SK하이닉스와 LG전자가 30위(공동)와 25위를 기록했다.

여성 임원 비율이 높은 곳 중에는 화학과 서비스 업종이 많았다. 화학 업종 중에서는 화장품 기업인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의 여성 임원 비율이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했다. 서비스 업종 중에서는 카카오(2위), 네이버(4위), 넷마블(5위), 삼성SDS(6위)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