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금주 이화여대 영문학과, 교보생명 비서실장, 중국주재사무소 대표, W20 한국 공동 대표 / 박정림 서울대 경영학과, 국민연금 리스크관리위원회 위원, KB국민은행 리스크관리· 여신그룹 부행장 / 이주은 서강대 광고홍보학과 석사, CJ제일제당 공채 1기, SOY·면·소스 브랜드 매니저 부장, HMR 마케팅 담당 사업부장 / 남정민 홍익대 경영학과, LG CNS 전략지원실 지식경영팀, 풀무원 정보기술실 IT기획팀장, 풀무원건강생활 디지털역량센터 센터장 (왼쪽부터)
허금주 이화여대 영문학과, 교보생명 비서실장, 중국주재사무소 대표, W20 한국 공동 대표
박정림 서울대 경영학과, 국민연금 리스크관리위원회 위원, KB국민은행 리스크관리· 여신그룹 부행장
이주은 서강대 광고홍보학과 석사, CJ제일제당 공채 1기, SOY·면·소스 브랜드 매니저 부장, HMR 마케팅 담당 사업부장
남정민 홍익대 경영학과, LG CNS 전략지원실 지식경영팀, 풀무원 정보기술실 IT기획팀장, 풀무원건강생활 디지털역량센터 센터장 (왼쪽부터)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졌다지만 여전히 한국 경제를 이끄는 500대 기업에 여성 임원 비중은 3%에 불과하다. 여성이 기업의 주요 의사 결정을 내리는 자리에 선임되면 언론 매체에서 ‘여풍(女風)’이라는 수식어를 붙인다. 이 같은 현상을 뒤집어 생각해보자. 남성이 아닌 여성이 임원 자리까지 오르는 것은 우리 사회에서 여전히 희귀한 일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코노미조선’은 유리천장을 깨고 탄탄한 커리어를 쌓으며 ‘일터의 여성들’의 귀감이 된 여성 임원들을 인터뷰했다. 2019년 6월 현재, 이들은 “여성들이 일하기 좋은 방향으로 세상이 바뀌고 있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자신들이 사회 초년생이던 1990~2000년대와는 달리 기업들이 여성 인력을 육성하고 각 구성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허금주(55) 교보생명 전무는 1990년 교보생명에 입사해 사원 출신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전무까지 오른 인물이다. 그는 세계 주요 20개국(G20) 산하의 여성 정책 기구인 W20의 한국 공동 대표이자 여성가족부의 청년여성멘토링 프로그램의 대표멘토로 활동하고 있다. 2003년 타계한 신용호 교보생명 창업주의 비서실장, 중국주재사무소 대표, 법인 본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허 전무는 한국어를 포함해 중국어·영어·불어 등 4개 국어를 구사하는 국제통(通)이다.

올해 1월 취임한 박정림(56) KB증권 사장은 국내 증권업 역사상 최초의 여성 CEO다. 그는 2017년부터 KB국민은행의 WM그룹 부행장과 KB증권 부사장, KB금융지주 WM총괄 부사장을 겸임하며 증권업에 대한 감각을 익혔다. 1986년 체이스맨해튼은행에 입사해 처음 금융권에 발을 디뎠다. 조흥은행(1996년)·삼성화재(1999년) 등을 거쳐 2004년부터 KB국민은행과 연을 맺었다. 그는 한국인 최초로 세계 리스크관리전문가협회 임원직을 역임했다.

이들과 나이가 10년 안팎 터울인 ‘새내기 상무’들의 이야기도 담았다. 이주은(47) CJ제일제당 상무는 CJ제일제당 공채 1기 출신으로 지난해 10월 상무로 승진했다. 공채 1기 출신 임원 중 유일한 여성이다. 이 상무는 1994년 CJ제일제당 입사 후 직장 생활의 대부분을 마케팅 부서에서 보내며 경력을 쌓았다. 2012년에는 브랜드 매니저 부장, 2016년 HMR(가정간편식) 마케팅 담당 사업부장을 맡았다.

남정민(44) 풀무원 상무도 지난해 상무가 됐다. 1997년 LG CNS에서 IT 개발자로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 2012년 풀무원으로 자리를 옮겨 IT기획팀장을 맡았다. 현재는 신사업을 담당하는 U-biz사업부를 이끌고 있다. IT 전문가가 비즈니스 담당 임원이 된 것이다. 풀무원의 새로운 무인유통이라는 신사업 영역을 개척하고, 그 공로로 풀무원 혁신대상을 받기도 했다.

6월 21~25일 ‘이코노미조선’은 이들을 만나 임원이 되기까지의 여정과 한국 기업에서 일하는 여성 직장인들에게 필요한 조언을 구했다. 이들의 답변을 좌담회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