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101의 천세희 총괄이사(왼쪽)는 고지연 대표보다 열아홉살이 많다. 하지만 두 사람은 영어 이름을 부르며 편하게 반말로 대화한다. 천 이사는 클래스101의 ‘멘토’다. 사진 클래스101
클래스101의 천세희 총괄이사(왼쪽)는 고지연 대표보다 열아홉살이 많다. 하지만 두 사람은 영어 이름을 부르며 편하게 반말로 대화한다. 천 이사는 클래스101의 ‘멘토’다. 사진 클래스101

2015년 개봉한 영화 ‘인턴’이 현실이라면 어떨까. 영화 ‘인턴’은 시니어 인턴으로 벤처 기업에 취업한 70세 남성 벤(로버트 드 니로)이 30세 여성 CEO 줄스(앤 해서웨이)를 돕는 내용이다. 줄스는 유능하지만 아직 어린 탓에 생활과 업무 등 모든 영역에서 허둥지둥 쫓기며 산다. 그런 줄스에게 벤은 연륜이 묻어나오는 조언을 건넨다.

한국 스타트업 업계에는 여성 시니어 인턴이 존재한다. 1994년생 고지연(25) 클래스101 대표를 돕는 1994학번 천세희(44) 클래스101 총괄 이사가 그 주인공이다. 클래스101은 수강생들에게 취미 강의 동영상을 보여주고, 준비물을 제공하는 온라인 취미 플랫폼이다. 천 이사는 20년간 ‘네이버’ ‘맥도날드’ ‘우아한형제들’ 등 이름만 대면 아는 기업들을 두루 거쳤다. 이후 쏟아지는 조언 요청에 벤처 기업 컨설팅 회사 ‘더자람’을 창업했다. 클래스101과의 인연도 천 이사가 더자람 대표로서 이 회사를 컨설팅하다가 시작됐다. 천 이사는 지난 4월 첫 컨설팅 의뢰를 받았고, 이후 클래스101의 가능성을 보고 6월 중순 이 회사로 적을 옮겼다.

천 이사는 이곳에서 ‘멘턴’을 자처하고 있다. 멘턴은 ‘멘토(mentor)’와 ‘인턴(intern)’의 합성어다. 그는 멘토 같은 인턴으로 부서에 국한되지 않고 경영 전반에 조언을 건넨다. 결정 권한은 모두 대표에게 있다. 천 이사는 딸만큼 어린 동료 직원들에게 답을 정해주기보다 ‘고기 잡는 법’을 알려준다. 이 회사의 직원은 서로를 영어 이름으로 부르면서 반말을 쓴다. 천 이사도 예외는 아니다.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대 출생) 창업가와 연륜 있는 전직 창업가의 수평적 연대다.

그간 직장 내 여성들의 관계를 두고 ‘여적여(여성의 적은 여성)’라는 비아냥 섞인 은어가 있었다. 남성들과 달리 여성들은 모이면 서로를 돕기보다는 서로를 견제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천 이사는 ‘여적여’라는 표현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그 자신은 오히려 ‘여돕여(여성은 여성이 돕는다는 은어)’를 표방하기 때문이다. 40대 선배 창업가로서 ‘남성보다 남성 같은 여성 선배’가 아닌, ‘언니’처럼 20‧30 여성 창업가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는 취지에서다.

이처럼 경력이 많은 여성이 후배 여성들을 끌어주는 사례가 늘고 있다. ‘워킹 우먼(working woman)’들의 연대다. 벤처캐피털 회사 옐로우독의 제현주(42) 대표는 지난해 12월 민간 자본 100%로 구성된 여성 창업가 전용 펀드를 출시했다. 당시 여성 창업가 선배들도 펀드 조성에 동참했다. 제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벤처 투자 업계가 정보가 쉽게 공개되는 곳이 아니다 보니 상대적으로 소수인 여성들은 네트워크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