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시다 하루노(吉田晴乃) 게이오대 인문학,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경영학, 모토롤라 재팬, NTT 아메리카, 버라이즌 비즈니스 본부장, BT재팬 CEO, 일본 정부 규제개혁위원회 위원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요시다 하루노(吉田晴乃)
게이오대 인문학,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경영학, 모토롤라 재팬, NTT 아메리카, 버라이즌 비즈니스 본부장, BT재팬 CEO, 일본 정부 규제개혁위원회 위원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내가 겪었던 아픔을 일하는 젊은 여성들이 똑같이 겪지 않도록 하겠다는 목표, 그것이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이다.”

일본의 경제단체연합인 게이단렌(經團連) 70년 역사상 첫 여성 임원을 지낸 요시다 하루노 W20 공동의장에게 여성의 경제활동을 독려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이같이 말했다. 그가 공동의장으로 있는 W20은 G20(세계 주요 20개국의 국제기구)의 연계 조직으로, 여성의 경제력 강화를 위한 정책을 논의하고 제안하는 국제기구다. 3월 23~24일 일본 도쿄에서 각국 대표들은 다섯 번째 W20 정상회의를 가졌다. 이때 W20은 각국의 여성 노동시장 참여율을 2025년까지 25% 이상 높이겠다는 2014년의 계획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점검하자고 G20에 제안했다.

요시다 공동의장이 게이단렌 이사진 부의장으로 취임했던 2015년 6월, 파이낸셜타임스는 “일본에서 가장 성공한 여성 중 한 명”이라는 찬사를 그에게 보냈다. 그는 한국만큼 단단한 유리천장이 있는 일본 재계에서 ‘여성 최초’라는 기록을 세워나간 인물이다. 2012년에는 통신 서비스 회사인 BT재팬의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되면서, BT재팬이 30년 만에 처음으로 기용한 여성 CEO라는 기록을 세웠다. 미국의 경제주간지 ‘포천’은 지난 2017년 ‘세계의 뛰어난 리더 50인’ 명단에 일본 사람으로는 유일하게 요시다 공동의장을 올렸다.

요시다 공동의장은 5월 14일 조선일보 주최로 열린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ALC)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그는 인터뷰룸의 문이 열리자마자 유창한 영어로 쾌활하게 인사를 건네며 뚜벅뚜벅 걸어들어왔다. 그는 “ALC에 등장한 다른 연사들의 이야기를 듣다가 점심을 걸렀다”면서 넉살 좋게 웃고는, 탁자에 놓인 과일을 먹어가며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풀어냈다.

요시다 공동의장은 20년 이상 직장 생활을 하면서 혼자 딸을 키웠다. 캐나다 사람인 전 남편과 결혼 후 북미 지역으로 건너간 뒤 얼마 안 돼 직장에 다니기 시작했다. 이내 이혼했기 때문에 스스로 살길을 찾아야만 했던 것이다. 그는 “어린 딸을 혼자 키우며 직장을 다녔고, 아이의 존재를 회사에 숨기기도 했다. 그래야 직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잠시 말을 멈추고 시선을 바닥으로 돌렸다. 하지만 이내 딸의 가족사진을 보여주며 웃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