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디 커틀러 조지워싱턴대 학사, 조지타운대 외교학 석사, 미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웬디 커틀러
조지워싱턴대 학사, 조지타운대 외교학 석사, 미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가정에 소홀할 때도 있고 직장에 실망을 안길 때도 있을 겁니다. 그건 누구나 인정해야 해요. 다만 최선을 다할 뿐이죠.”

2006~2007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미국 측 수석대표를 맡아 성공적인 협상을 이끌었던 웬디 커틀러는 “여성이 가정과 직장에서 균형을 잘 잡기 위한 방법이 있느냐”는 물음에 “딱히 좋은 방법은 없다”며 담담하게 얘기했다. 대신에 “일과 가정의 완벽한 균형은 한국뿐 아니라 어디에서나 어려운 일”이라며 스스로를 너무 몰아붙이지 않아도 된다고 조언했다.

커틀러는 1988년 이후 미국의 대(對)아시아 무역 정책 분야를 전담한 통상 전문가다. 전(前)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로, 한·미 FTA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을 맡아 온 명실상부한 여성 리더다. 현재는 민간 싱크탱크인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ASPI)에서 부회장을 맡고 있다. 커틀러는 5월 14일 조선일보 주최로 열린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ALC)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그는 “스스로 너무 높은 기대치를 세우지 말라”고 당부했다. 달성하기 어려운 목표를 설정했다가는 배우자로서, 엄마로서, 직장인으로서 자신에게 실망하는 일이 많다는 것이다. 또 그는 일터에서 여성으로서 받는 부당함에 막무가내로 달려들기보다는 “전쟁해야 할 때와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관망해야 할 때를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실 직장 선배’의 지혜인 셈이다.


2006년 한·미 FTA 수석대표였다. 여성 협상가로서 당시에 어땠나.
“여성이란 점은 내게 강점이 됐다. 당시 한국은 USTR의 여성 협상가를 부정적으로 봤다. 언쟁만 한다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난 달랐다. 미국 입장을 한국 대중에게 알리면서도 그들의 고민거리에 귀 기울인다면, 효과적으로 협상할 수 있다는 걸 빠르게 습득했다. 한·미 FTA 협상은 꽤 쉽게 진행됐다. 자유무역 국가를 만들자는 데 한·미의 목표가 일치했기 때문이다. 또 협상 도중에 한 번씩 웃는 게 상대에게 나를 더 인간적으로 보이게 하고, 과거의 여성 협상가와 다르다는 인식을 주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도 알아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조선비즈 국제부 기자, 오홍석 조선비즈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