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영 서울대 법학대학원 박사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구미영
서울대 법학대학원 박사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구미영 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승진자 중 여성 비율이 낮은 원인은 “승진과 배치에서의 차별”이라고 했다.

구 위원은 ‘여성은 출산이나 육아 때문에 회사 업무에 집중하기 어렵다’ ‘여성 상사와는 일하기 힘들다’ 등의 편견에 대해 “그런 발언 자체가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차별금지법에 해당하는 위법행위로 처벌받는다”며 “심각한 차별이라는 걸 널리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제도적으로는 육아 휴직뿐 아니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려면 출산, 육아로 인해 빠지는 사람을 대체할 사람을 뽑을 수 있어야 하고 정부가 그게 가능하도록 제도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 임원 승진 비율이 낮은 이유를 딱 하나만 꼽는다면.
“승진과 배치에서의 차별이다. 임원이 될 가능성 있는 후보군을 키우는데, 거기는 주로 남성이 배치된다. 2018년 남녀 노동자 현황 분석 보고서를 보면 여성 노동자 비율이 38.2%인데 과장급 이상 관리자 중 여성은 20.6%밖에 되지 않는다. 물론 임원은 남성도 되기 어렵다는 것을 안다. 소수만 될 수 있다는 점은 받아들일 수 있다. 그렇지만 국내 500대 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이 2016년 기준 2.7%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은 문제다. 다른 나라와 차이가 너무 난다.”

여성 경력 단절 문제를 해결하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
“일과 생활(가정) 양립제도가 강화되고 확대돼야 한다. 육아 휴직을 넘어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이 필요하다. 돈을 덜 받더라도 근무시간을 줄이는 것이다. 육아기 근로시간을 단축하더라도 이게 사용되려면 기업의 인사 평점, 근무 평점에서 차별이 없어야 한다. 여성 경력 단절의 원인은 임신, 출산, 육아 부담이다. 육아 부담이 대부분 여성에게 전가된다. 육아 휴직을 길게 쓸수록 복귀 가능성이 작아진다. 육아 휴직은 직장에서 위치가 흔들리기 때문에 포기할 가능성이 크다. 자신의 근무시간을 유연하게 하면서 원할 때는 풀타임으로 할 수 있어야 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