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경 서울대 소비자아동학 박사, 아모레퍼시픽 상무 / 사진 듀오
박수경
서울대 소비자아동학 박사, 아모레퍼시픽 상무 / 사진 듀오

우리나라 여성들이 결혼과 출산을 기피하는 경향에 대해 박수경 듀오 대표는 “여성들이 일을 계속하고 싶은데 사회가 일과 가정 중 택일하도록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 대표는 “결혼과 육아로 남편·아이와 싸우고 이해하며 사는 경험은 공감능력과 리더십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도 했다. 여성 입장에서의 결혼과 사회생활 문제 등을 박 대표에게 물었다.


똑똑한 여성들이 결혼을 잘 안 하는 것 같다.
“과연 똑똑하다는 게 맞는 말일까. 일반적으로 똑똑하다는 여성들이 세상사에서는 헛똑똑이다. 깊고 멀리 보면 다른 선택(결혼)을 할 텐데. 혼자 사는 게 다 좋은 것만은 아니지 않나.”

왜 결혼을 안 하나.
“가정생활과 일을 모두 하기는 어려우니까 일을 우선시한다. 하지만 그럴수록 나중에 더 힘들어진다. 왜냐하면 인생은 다양한 경험, 다른 사람과의 소통을 통해서 얻게 되는 게 많기 때문이다. 아이 낳고 기르는 일 자체가 사람을 성숙시킨다. 그런 경험이 없으면 결국 회사에서도 전반적인 리더십에 문제가 생긴다. 물론 경험을 안 하고도 공감능력이 뛰어난 친구들이 있지만 나중에 후회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아이들, 가정 없이 혼자가 되면 허탈해질 수 있다.”

요새는 40대에 결혼하는 여성들도 꽤 있더라.
“우리 때는 결혼 적령기 폭이 좁았다. 서른 살 되기 전에 결혼했고 늦어도 30대 초반이었다. 세상이 다양해지고 경제 발전 수준이 선진국으로 진입하면서 결혼 적령기의 폭이 넓어지는 추세다. 인구학자들 연구에 따르면 사회가 성숙하고 선진적으로 갈수록 결혼의 형태가 다양해진다. 나이 든 여성도 언제든 결혼할 수 있고 연상, 연하, 띠동갑, 재혼-초혼 간 결혼도 늘어난다. 의학 발달로 출산 가능 연령대도 높아지고 있다. 30대가 지났다고 해도 다양한 선택지가 있으니 ‘힘들다, 어렵다, 귀찮다’며 결혼을 포기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