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복 올룰로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전동킥보드 옆에 서 있다. 사진 올룰로
이진복 올룰로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전동킥보드 옆에 서 있다. 사진 올룰로

“서울 역삼역에서 선정릉역까지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려면 불편합니다. 지하철은 갈아타야 하고 버스는 교통 체증 때문에 오래 걸리죠.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면 걷는 것보다 빨리 갈 수 있습니다.”

올룰로의 이진복 공동창업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전동킥보드가 대중교통의 보완책이 될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올룰로는 지난해 9월, 국내 최초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을 선보였다.

그의 말처럼 서울 역삼역에서 선정릉역까지 거리는 1.8㎞. 도보로 28분 거리다. 지하철로 가면 21분, 버스를 타면 23분이 걸려 별반 차이가 없다. 대신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면 10분 내로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다.

전동킥보드는 자동차나 버스 같은 교통 수단으로는 해결하지 못하는 ‘라스트 마일(last mile)’ 문제를 풀 수 있다. 라스트 마일은 교통 수단 이용자가 지하철이나 버스, 자동차를 타고 이동한 뒤에 최종 목적지까지 향하는 마지막 단계를 의미한다. 아무리 교통 인프라를 잘 갖춰놔도 지하철역이나 버스 정류장에서 회사나 집까지 가려면 별도의 이동 수단이 필요하다. 전동킥보드는 바로 이 공백을 채워줄 열쇠다.

경기과학고 동문인 최영우 올룰로 최고경영자(CEO)와 이진복 CTO는 2018년 초부터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준비해 그해 9월에 킥고잉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 출신인 최 CEO는 먼저 이 CTO에게 전동킥보드를 소개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