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8일 서울 중구 ‘위워크’에서 만난 천세희 클래스101 총괄이사. 사진 클래스101
6월 28일 서울 중구 ‘위워크’에서 만난 천세희 클래스101 총괄이사. 사진 클래스101

우아한형제들에서 운영총괄이사로 일했던 천세희(44)씨가 온라인 취미 플랫폼 ‘클래스101’에 지난달 중순 합류했다. 클래스101은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 3개월 된 ‘새내기 스타트업’이다. 클래스101에서 천씨의 직함은 ‘총괄이사’. 고지연(25) 대표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의 나이가 대부분 20대인 이곳에서 천 이사는 ‘멘턴’을 자처하고 있다. 멘턴은 ‘멘토(mentor)’와 ‘인턴(intern)’을 합친 말이다. 그는 멘토 같은 인턴으로, 경영 전반에 조언을 건넨다.

천 이사가 클래스101에 합류했다는 소식은 스타트업 업권의 깜짝 뉴스였다. 천 이사는 대우증권과 네이버, 한국맥도날드, 우아한형제들 등 이름난 기업들에서 일하며 서비스 운영 부문 기틀을 닦은 21년 경력 베테랑이다.

이 때문에 그의 다음 직장은 어디가 될지를 두고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이 쏠려 있었다. 2013~2018년 우아한형제들에서 천 이사가 남긴 대표작은 자영업자에게 가게 운영 노하우를 전수하는 ‘배민아카데미’, 한 해 동안 장사 잘한 음식점을 포상하는 ‘배달대상’ 등이다.

그는 우아한형제들을 나와 클래스101에 합류하기 전까지 스타트업 컨설팅 회사 ‘더자람’을 창업하고 창업 코디네이터를 자처했다. 고지연 클래스101 대표와 천 이사의 첫 인연도 더자람에서 시작됐다. 지난 4월 고 대표가 컨설팅 의뢰를 위해 천 이사를 찾아온 것이다. 천 이사는 “당시 고 대표와 이야기를 나눌수록 클래스101이 앞으로 크게 성장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했다. 결국 2개월 후, 천 이사는 클래스101로 자리를 옮겼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