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음식 전문점을 위한 ‘고스트키친’의 공유 주방. 입주사는 주방 기기 등이 완비된 이 공간에서 음식을 요리만 하면 된다. 사진 고스트키친
배달 음식 전문점을 위한 ‘고스트키친’의 공유 주방. 입주사는 주방 기기 등이 완비된 이 공간에서 음식을 요리만 하면 된다. 사진 고스트키친

지난해 한국 배달 음식 시장 규모는 20조원에 달했다. 불과 1년 전보다 5조원이나 늘었다. 1인 가구, 혼밥족(식당에서 혼자 밥 먹는 사람) 증가가 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 바람을 타고 뜨는 분야가 ‘공유 주방’이다. 사업자가 매장을 통째로 임대해 인테리어, 주방 시설 등을 꾸며놓고, 이곳을 여러 사업자에 재임대해 배달·마케팅 서비스까지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마디로 식음료 분야에 특화한 코워킹(coworking·작업장을 공유하면서도 독립적 활동을 하는 스타일) 공간이다.

공유 주방 열풍 한가운데 ‘고스트키친’도 있다. 배달의민족에서 IR(투자유치)을 담당했던 최정이 대표가 나와서 만든 공유 주방 서비스다.

배민에서 운영하는 공유주방 브랜드 배민키친이 배민 소속 셰프가 맛집 레시피를 전수받아 이를 토대로 만든 요리를 배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면, 고스트키친은 배달 전문 음식점들에 주방 공간과 시설을 임대하고 다른 제반 서비스를 지원한다.

최 대표는 음식 배달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배민 재직 시절 생생하게 느꼈다고 했다. 카이스트 전자공학과 출신 ‘공돌이’가 배민에서 배달 음식 시장을 이해하게 된 것이다. 특히 2014년 배민이 골드만삭스로부터 400억원(약 3600만달러)을 투자받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이 투자를 계기로 그해 배민은 주문 300만 건을 돌파하며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