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3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만난 민금채 지구인컴퍼니 대표. 사진 김소희 기자
7월 3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만난 민금채 지구인컴퍼니 대표. 사진 김소희 기자

“버려지는 농산물의 80% 이상은 품질에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저희는 아깝게 버려지는 농산물을 되살리고 있습니다.”

3일 오전 7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사무실에서 만난 민금채(40) 지구인컴퍼니 대표는 이렇게 말했다. 지구인컴퍼니는 폐기 처리 직전의 농산물을 유통하는 전자상거래 기업이다. 외관상 못생겼거나 판로를 찾지 못해 재고로 쌓인 농산물을 농가에서 직접 구입해 30~4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또 이 농산물을 분말 수프, 죽, 주스와 같은 건강 간편식으로 재탄생시킨다.

민 대표는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무척이나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 식물성 고기를 다루는 자체 브랜드 ‘언리미티드’의 막바지 제품 개발 작업이 한창이기 때문이다. 식물성 고기는 정미소에서 재고로 남은 귀리·현미·견과 등 곡물로 만든다. 이날도 민 대표는 인터뷰가 끝난 직후인 오전 8시에 제조공장이 있는 대전으로 출발했다.

그는 3년 전 배달의민족에서 요리 방법과 재료를 배달하는 ‘배민쿡’ 서비스를 개발했다. 서비스는 3개월 만에 종료됐지만 깨달은 점은 확실했다. 재고 관리의 중요성이다. 주문 수요를 예측하지 못하면 재고가 쌓인다. 아무리 매출이 높아도 적자가 지속될 수 있다. 민 대표가 회사를 나와 사업 아이템을 정할 때도 재고 관리에 방점을 뒀다. 그래서 농가에서 폐기되는 농산물 재고를 효과적으로 유통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