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류준우 보맵 대표, 김재연 정육각 대표, 전상열 나우버스킹 대표, 박정우 서틴스플로어 대표.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류준우 보맵 대표, 김재연 정육각 대표, 전상열 나우버스킹 대표, 박정우 서틴스플로어 대표.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6월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스타트업 경제 사절단을 이끌고 핀란드를 방문했다. 통상 대통령 경제 사절단이 삼성·LG 등 그룹 총수와 중소·중견기업 대표로 꾸려지는 것과 비교하면 구성부터 이례적이었다. 이번 사절단은 스타트업 53개사 대표를 비롯해 벤처캐피털(VC)·액셀러레이터 25개사, 대·중소기업 13개사, 11개 기관·단체 관계자 등으로 꾸려졌다.

이들이 향한 핀란드는 유럽의 스타트업 강국이다. 핀란드 대표 기업 노키아가 2008년 금융위기로 휘청일 때 핀란드에서는 위기 돌파구로 창업이 떠올랐다. 민간·학생을 중심으로 창업 열기가 생겼고, 정부·대학·기업이 체계적인 지원으로 힘을 보탰다. 그 결과 게임 ‘클래시오브클랜’ 제작사 슈퍼셀, 음악 스트리밍 시장을 연 스포티파이 등 세계적인 스타트업들이 탄생했다.

최근 정부는 ‘제2 벤처 붐 확산 전략’을 내세우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있다. 작년 한 해 신규 벤처 투자금이 3조4000억원을 넘어서는 등 시장도 달아오르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핀란드에서 돌아온 스타트업 대표 4인을 만나 스타트업 대표들의 고민과 생각을 들어봤다. 나우버스킹 전상열 대표, 서틴스플로어 박정우 대표, 보맵 류준우 대표, 정육각 김재연 대표(설립 연도순)가 참석했다. 나우버스킹은 대기 고객 관리 서비스 ‘나우웨이팅’을 운영하고, 서틴스플로어는 VR 콘텐츠를 만든다. 보맵은 핀테크, 정육각은 축산 유통 스타트업이다.

좌담회는 7월 3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역에 있는 한화드림플러스 회의실에서 이뤄졌다. 사전에 약속했던 한 시간 일정에 딱 맞춰 진행됐지만, 오고간 이야기는 배 이상의 시간을 들여야 나올 수 있을 정도로 압축적이었다. 시간에 쫓기며 매일 달리고 있는 4~5년 차 창업자의 치열함이 그대로 전해졌다. 네 명의 대표들은 핀란드 스타트업 생태계를 단지 부러워만 하는 것이 아니라, 나름의 방식으로 자기 사업과 한국 생태계에 녹여내려고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