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도균 프라이머 대표, 경북대 전자공학과, 코스닥 상장사 이니텍·이니시스 창업자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권도균 프라이머 대표, 경북대 전자공학과, 코스닥 상장사 이니텍·이니시스 창업자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백팩에서 낡은 노트북을 꺼내 사업을 소개하는 자네를 보면서, 창업하자마자 IMF 사태를 만나 어려웠던 내 옛날 경험들이 떠오르더군. 순간 가슴이 먹먹해졌네. 금방 이성을 되찾긴 했지만, 자네의 사업 소개를 듣고 대화를 나누는 내내 그 여운이 가슴 한 편에 남았다네.

시작하는 모든 것은 작고 초라하고 힘이 들지. 그래도 창업자들은 과거나 현재의 모습이 아니라 미래에 대한 열망과 비전이라는 큰 보물을 가진 부자라네. 거절당하고, 무시당하더라도 떳떳하게 어깨를 펴고, 눈을 들어 내가 하려는 일이 주는 미래의 꿈으로 당당하게 자기 길을 가기를 바라네.

창업했다면 먼저 창업의 의미에 대해 한번 생각해 보는 게 어떨까. 돈을 많이 벌고, 그것으로 유명해져서 평생 편한 인생을 사는 것이 창업의 진정한 목표일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단순히 부자가 되는 것 이상의 더 큰 의미와 깊은 철학, 높은 비전을 가진 창업자들이 결국 분명한 흔적과 성공을 만든다고 믿네.

창업의 목적은 성공이 아니라 경험이야. 물론 ‘경험 삼아 해보는 것’을 핑계로 무책임하고 불성실한 태도로 임해도 된다는 말은 아니라네. 그렇다고 성공을 위해 극단적으로 인생 전부를 걸어서도 안 돼. 그건 사업이 아니라 도박이 될 수도 있어. 유혹은 계속되겠지만, 성공을 위해 파우스트처럼 악마에게 영혼을 팔지도 말길 바라네.

이곳에 있다 보니 ‘내가 제2의 스티브 잡스인데, 여기에서 이런 대접이나 받고 있다’ 같은 생각으로 주어진 인생에 최선을 다하지 않고 낭비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곤 해. 그런데 진짜 위인은 창업 경험을 통해 나를 발견하고 내가 누구인지 아는 사람이야. 그런 사람이야말로 이 사회에서 대체 불가능한 사람이라고 말하고 싶네.

회사는 함께 공동의 목표를 달성해 나가는 조직이야. 나 혼자 원맨쇼를 하는 것도, 마블 영화에 나오는 영웅처럼 소수가 세상을 구하는 것도 아니지. 혼자 할 수 있다는 생각의 유혹이 있을 때 언제나 다른 사람과 함께 팀워크를 만들어야만 일을 이룰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길 바라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권도균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