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욱 한국외국어대 경영학, UC버클리 MBA, 조선일보 기자, 라이코스 대표, 다음커뮤니케이션 글로벌부문장
임정욱
한국외국어대 경영학, UC버클리 MBA, 조선일보 기자, 라이코스 대표, 다음커뮤니케이션 글로벌부문장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 북유럽 순방단의 일원으로 핀란드를 방문했다. 내가 맡은 역할은 6월 11일 헬싱키에서 열린 ‘한‧핀란드 스타트업서밋’에서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해 설명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발한 다섯 가지 이유’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준비했다. 한국의 스타트업에 대해서 잘 모르는 핀란드 사람들에게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사실은 아주 활발하며 스타트업 선진국으로 알려진 핀란드 못지않다고 자랑하고 싶었다. 내가 발표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한국의 벤처투자는 2014년 1조6000억원에서 2018년 3조4000억원으로 4년 만에 2배 이상 급증했다. 벤처캐피털로부터 투자받은 회사도 2014년 900개사에서 2018년 1400개로 급증했다. 예를 들어 스타트업얼라이언스는 10억원 이상 벤처투자를 받은 한국의 주요 스타트업을 소개하는 그래픽 자료를 2015년부터 만들고 있다. 2015년 말 77개사로 시작했던 것이 지금은 530개사로 늘어났을 정도로 좋은 회사가 많아졌다. 누적 100억원 이상 투자받은 스타트업도 이제는 150개사가 넘었을 정도다.

1조원 이상의 기업 가치를 가진 유니콘 스타트업도 한국에는 많다. CB인사이츠가 집계한 전 세계 유니콘 스타트업 360여 곳 에 쿠팡‧우아한형제들‧크래프톤‧비바리퍼블리카‧L&P코스메틱‧옐로모바일‧야놀자‧위메프 등 8개의 한국 스타트업이 올라가 있다. 이 밖에도 BTS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타다의 쏘카, 새벽배송으로 화제인 마켓컬리, 글로벌하게 성공한 영상메신저앱으로 유명한 하이퍼커넥트, 부동산앱 직방 등 머지않아 유니콘이 될 수 있는 스타트업이 많다. 이런 고성장 스타트업들이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한국의 거리를 다니거나 TV를 켜면 다양한 스타트업 광고가 보이는 것이 일상이 됐다.

이렇게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된 이유가 뭘까. 다음의 다섯 가지 이유를 들고 싶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