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트리니티 칼리지 도서관 내부. 사진 위키피디아
아일랜드 트리니티 칼리지 도서관 내부. 사진 위키피디아

‘CEO는 고전(古典)과 역사·철학서를 좋아한다.’

‘이코노미조선’이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100인의 CEO·석학에게 ‘내 인생의 책’을 꼽아달라고 해서 얻은 결과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책은 역사서인 ‘사기열전(사마천)’, 철학서인 ‘탁월한 사유의 시선(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 경제·경영서인 동시에 삶의 보편적 원리와 철학을 담은 ‘원칙(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 창립자)’ 등 세 권이었다. 100명 중 각각 3명이 선택했다.

공동 2등은 ‘논어’와 ‘정관정요’, 존 러스킨의 경제서 ‘나중에 온 이 사람에게도’, 짐 콜린스의 경영서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 데일 카네기의 처세서 ‘카네기 인간관계론’, 빅터 프랭클 박사가 독일 나치 강제수용소에서의 경험을 기록한 ‘죽음의 수용소에서’ 등 여섯 권이었다. ‘논어’와 ‘정관정요’는 말할 것도 없이 고전이지만, 1860년 출간된 ‘나중에 온 이 사람에게도’, 1936년 출간된 ‘카네기 인간관계론’을 비롯해 전부 ‘클래식’의 범주에 넣어도 무방한 책들이었다. 100명 중 각각 2명이 선택했다.

100명이 선택한 책은 중복을 포함해 88권이었는데 이 가운데 출간된 지 50년이 넘은 ‘클래식’이 32권이나 됐다. 이 32권 중 가장 오래된 책은 ‘논어’, 최근 나온 책은 1963년작인 토마스 쿤의 ‘과학혁명의 구조’였다. 클래식 혹은 고전의 사전적 정의는 ‘예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시대를 초월하여 높이 평가되는 문학 예술작품’이지만, 이 기사에서는 편의상 출간 50년이 지나도록 사람들에게 평가받는 책으로 규정했다.

이번 설문에는 100명의 대기업·중소중견기업·스타트업·공공기관 CEO와 국내외 경제·경영 석학들이 참여했다. 중복 추천된 인기 도서를 중심으로 설문 참여자들의 추천작과 선정 사유를 소개한다.


인기도서 1│
인간군상에서 배우는 지혜 ‘사기열전’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책은 사마천의 ‘사기열전(史記列傳)’이다. 책은 사마천이 중국 전한(前漢) 왕조 무제(武帝) 시대에 저술한 역사서 ‘사기(史記)’ 중 일부다. 역사가들은 사마천이 ‘사기’를 기원전 109년부터 기원전 91년까지 18년간 저술한 것으로 추정한다. ‘사기열전’에서 다루는 인물들은 제왕이나 제후가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중요한 일을 한 개인들이다. 정치인이나 학자, 군인, 자객은 물론 광대와 백정까지 격동과 파란의 시대를 살다 간 인물들 중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일을 했다고 판단한 사람들의 일생을 수록했다.

이필상 서울대 경제학부 초빙교수는 “불의와 모순이 가득한 역사의 현실에서 삶의 본질과 올바른 가치를 추구해 영원한 생명력을 발휘하고 있는 고전”이라고 평했다. 박병원 경영자총회 명예회장은 “동양 최고의 기전체(紀傳體·인물 중심으로 서술하는 전통적 역사 서술법) 역사책이다. 전기 그 자체보다 저자의 ‘촌철살인 코멘트’가 더 음미할 가치가 있다”고 했다.

최영성 한전경제경영연구원 원장은 “실제 인생은 소설보다 극적이고 기구하며 변화무쌍하다. ‘사기’를 통해 인간은 한없이 선하거나 악하거나 게으르거나 열정적일 수 있음을 깨닫게 됐다”며 “다양한 인간군상의 이야기는 어려움 속에서는 희망을 주고 작은 성공에 도취돼 자만하거나 방심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준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