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희 성균관대 동양철학과 박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 원장이 7월 18일 오후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박재희
성균관대 동양철학과 박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 원장이 7월 18일 오후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2012년 자신의 블로그 ‘게이츠노트(Gates Notes)’에 여름휴가를 위한 추천 도서를 올렸다. 그의 추천 도서 중 하나는 ‘손자병법’이었다. 빌 게이츠뿐 아니라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사장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등 많은 기업인이 ‘손자병법’ 등 동양 고전을 추천 도서로 꼽는다. 미국의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 등 유명 학자들도 저서에서 동양 고전을 직접 인용하거나 이를 활용해 새로운 경영 방식을 제시하기도 한다.

동양 고전은 길게는 2000년도 더 된 책들이다. 국내외 최고경영자(CEO)와 학자들은 이런 오래된 책들에서 지혜를 빌려오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이 100인의 CEO·석학에게 한 설문조사에서도 많은 사람이 사마천의 ‘사기’, 오긍의 ‘정관정요’, 공자의 ‘논어’ 등 동양 고전을 가장 인상 깊게 읽은 책 중 하나로 꼽았다.

동양 고전이 경영자들에게 어떤 지혜를 제공하고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전문가인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을 만났다. 그는 성균관대에서 철학박사학위를 받은 후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등을 거쳤다. KBS, EBS 등 방송에서 동양 고전 강의를 1500회 이상 했고 ‘고전의 대문’ 등 다수의 관련 저서도 집필했다. 7월 18일 늦은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의 사무실에서 그를 만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