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일론 머스크, 워런 버핏(왼쪽부터). 사진 블룸버그
빌 게이츠, 일론 머스크, 워런 버핏(왼쪽부터). 사진 블룸버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공상과학(SF) 소설 마니아다. 그는 한때 독일 철학자 쇼펜하우어와 니체가 남긴 철학서를 탐독했지만, 그 안에서 삶의 의미를 찾지 못했다. 그가 가장 사랑하는 책은 영국 드라마 작가인 더글러스 애덤스(1952~2001)가 1995년 발표한 소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다. 머스크는 현재 미국 민간 우주로켓 업체 ‘스페이스X’의 최대주주다. 기존 로켓 발사체가 일회용인 반면 그는 이를 재활용해 비용을 줄인다는 혁신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올해 6월 재활용 로켓 발사에 성공했으며, 오는 2021년 첫 상업용 유인 우주선을 발사하겠다는 목표도 발표했다. 1971년생인 머스크의 꿈은 화성에서 여생을 마감하는 것이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독서광이다. 현재 자선사업가(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회장)로 활동 중인 그는 본인이 운영하는 독서 블로그 ‘게이츠노트(Gatesnote)’에 추천 도서를 올린다. 최근에는 올해 여름에 볼 만한 5권의 신간을 소개했다. 로맨스 소설 작가인 그레임 심시언의 ‘로지 리절트(The Rosie result)’와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여성 불평등에 대해 쓴 ‘오름의 순간(The moment of lift)’ 등이 그것이다. 그는 ‘타임’과 인터뷰에서 “기업가로서 나의 성공에는 독서가 절대적인 기여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간 약 50권의 책을 읽고 있으며 자택 서가에 5000여 권의 책이 있다.

세계적인 투자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CEO는 주식시장에 처음 발을 들였을 때, 매일 책을 600~1000쪽씩 읽었다. 일과의 80%를 독서에 썼다. 지금도 하루에 500쪽 분량의 책을 읽고 있다.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2015년을 ‘책 읽는 한 해’로 선포했다. 페이스북 CEO답게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에 ‘책의 해(A Year of Books)’라는 페이지를 만들어서 페이스북 이용자들과 독서 경험을 공유했다. 그는 “책을 읽으면 다른 미디어보다 더 깊게 주제를 탐구하고 몰입할 수 있다”고 했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CEO는 매일 오전 5시에 일어나 반드시 독서 시간을 가지는 것으로 유명하다. 올해 2월 타계한 패션디자이너 카를 라거펠트도 20만 권 이상의 장서를 가진 독서광이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