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경영을 하는 대표적 CEO.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정양호 KEIT 원장, 정몽규 HDC 회장. 사진 연합뉴스
독서 경영을 하는 대표적 CEO.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정양호 KEIT 원장, 정몽규 HDC 회장. 사진 연합뉴스

대구 동구 혁신도시 안에 있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이곳은 정부가 국내 제조업체에 연구·개발(R&D) 출연금을 지원할 때 R&D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산하 준정부기관이다. 정부가 출연금을 지원해도 될 만한 R&D인지, 기술의 가치를 평가하는 곳이다.

첨단 기술의 미래 가치를 평가하는 이곳 1층 로비에 7월 11일 북카페가 생겼다. 원래 단순히 음료만 팔던 카페가 있던 131㎡(약 39평) 규모의 공간을 400여 권의 책을 모은 북카페로 바꾼 것은 독서광인 정양호 원장의 아이디어였다. 기술을 평가하기 위해선 사유를 깊고 넓게 해야 하기에 직원들에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북카페에는 정 원장과 임직원들이 기증한 책이 빼곡히 꽂혀 있다.

정 원장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과 조달청장(차관급)을 지낸 후 지난 3월부터 KEIT를 이끌고 있다. 그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서던일리노이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정통 경제관료다. 하지만 독서광이자 파워블로거로 더 유명하다. 2008년부터 인터넷서점 예스24가 운영하는 계정에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1600여 권의 책에 대한 리뷰를 올렸다. 경제 관련 서적뿐 아니라 자기계발, 고전문학, 리더십과 조직문화, 자연과학 등 다양한 종류의 서평을 써서 블로그에 공개했다.

정 원장은 책을 읽는 이유에 대해 “필요한 지식을 얻기도 하고 상처받은 마음을 달래기도 하며 자투리 시간을 때우기도 하고, 미지의 세계를 만나는 수단으로 활용하기도 한다”고 했다. 정 원장처럼 독서를 통해 다양한 통찰력과 지식을 얻는 독서광 CEO들은 전 산업 분야에 두루 포진해 있다. 책을 경영의 원천으로 삼는 사람들이다.

정 원장은 독서 그 자체를 즐기는 경우에 가깝다. 하지만 다독(多讀)의 경영자들 중에는 책에서 얻은 깨달음을 경영 현장에 다양한 방식으로 접목시키는 사람들도 많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