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은 ‘스타 인문학자’들에게 강연 요청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기업들은 ‘스타 인문학자’들에게 강연 요청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인문학자들이 방송 출연과 책 출간 등으로 대중과의 거리를 좁히고 있다. 인문학이 ‘돈 버는 법’을 알려주는 학문은 아니지만, 최근 정치·사회·경제·산업 전반에서 ‘인간에 대한 깊은 탐구’를 원하는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기업에서 특히 주목하는 분야는 고전이다. 고전에는 당대 권력자들이 펼쳤던 전략과 모험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권력자들의 일화를 통해 기업인들이 조직관리와 리더십 등 경영에 참조할 만한 내용을 배울 수 있는 것이다.

‘리더의 옥편’의 저자 김성곤 방송통신대 중어중문학과 교수는 최근 출판업계와 기업 등에서 주목받는 스타 인문학자다. 그는 기업뿐 아니라 정부 기관, 군대 등 다양한 곳에서 강연 요청을 받고 있다. 김 교수는 2017년 ‘EBS세계테마기행’에서 ‘중국한시기행’ 특강으로 이름을 알렸다. 김 교수는 고사성어를 주제로 세리CEO에서 한 달에 한 번 동영상 강의도 한다. 세리CEO는 경영자를 위한 온라인 강의 사이트로, 삼성그룹 내 기업교육 회사 ‘멀티캠퍼스’가 운영하고 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세리CEO에 올라와 있는 그의 강연은 약 90편이다.

김 교수는 “고사성어는 중국의 춘추전국시대에 많이 만들어졌는데, 그 당시는 여러 나라가 생존을 위해 각축하던 시기였다”면서 “지혜를 갖춘 인재들이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며 활약하는 이야기는 기업인들의 생각을 유연하게 만들어 줄 수 있고, 문제를 돌파할 수 있는 힌트를 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가 사회 각층의 리더들이 고사성어를 비롯한 인문학을 공부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지혜로 꼽은 것은 ‘자기반성’이었다. 김 교수는 “인문학은 ‘자기반성의 학문’”이라면서 “리더들이 자신의 행보를 돌아보게 만드는 내용이 많이 담겨 있다”고 했다.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도 대표적인 스타 인문학자다. 동양철학에 조예가 깊은 박 원장은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국회 인성함양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KBS 1라디오에서 ‘3분 고전’을, EBS에서 ‘손자병법과 21세기’ 44편을 방영한 이후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현재는 네이버에서 ‘고전의 대문’이라는 오디오 클립을 녹음하고 있다. 기업은 물론 각종 지방자치단체와 전문가협회 등도 그에게 강연을 해달라고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박 원장은 기업에서 고전 인문학 강연을 요청하는 이유로 “기업이 지속적으로 생존할 수 있는 가르침을 경영자들에게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전을 통해 난세를 헤쳐나갈 수 있는 지혜를 얻을 수 있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