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문학동네 공동대표, 전 문학동네 편집국장 / 주일우 이음출판사 대표, 전 문학과지성사 대표 / 김학원 휴머니스트 대표, 한국출판인회의 회장(왼쪽부터)
김소영 문학동네 공동대표, 전 문학동네 편집국장
주일우 이음출판사 대표, 전 문학과지성사 대표
김학원 휴머니스트 대표, 한국출판인회의 회장(왼쪽부터)

대학생 아들에게 물었다.

“요새 젊은이들은 왜 책을 잘 안 읽니?”

“책이 아니더라도 놀 게 많으니까.”

“책은 단순히 노는 게 아니라 지식을 쌓고 생각을 많이 하게 하잖아?”

“대학교 수업이나 과제 같은 것만 따라가도 충분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래도 책을 읽으면 좀 지적(知的)으로 보이지 않나?”

“성적 올리고 취업 준비하는 데도 바쁜데. 책보다는 노는 데 더 관심이 많아.”

신문이나 잡지, 책이 사양 산업 취급을 받은 지 오래됐다. 인터넷을 통해 ‘정보의 바다’라고 할 정도로 읽을거리, 볼거리가 넘쳐나고 정보는 종이보다 온라인으로 더 많이 유통되고 있다.

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가 작성한 ‘세계 엔터테인먼트와 미디어 전망’에 따르면, 세계 전통출판 시장 규모는 2005년 1021억달러에서 2015년 1069억달러로 10년간 4.7% 증가하는 데 그쳤다. 거의 정체돼 있는 거나 다름없다. 전자출판 시장 규모는 같은 기간 3억달러에서 123억달러로 크게 늘어나 전체 출판 시장에서 10% 정도 비중을 차지했지만 의미 있는 수준으로 보기 어렵다. 국내 출판 시장도 한국출판저작권연구소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분석해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69개 주요 출판사 매출액은 5조원 수준에서 정체돼 있다.

시장이 정체돼 있다고는 하나 여전히 사람들은 책을 읽는다. 그 이유는 뭘까. “상상하게 하는 힘과 질문하게 하는 힘이 어쩌면 책이 지닌 가장 근원적인 강점 아닐까.”(김소영 문학동네 공동대표) “책은 지금도 가장 사랑받는 엔터테인먼트 도구이고 앞으로도 책을 통해서 인류의 성취가 미래로 전해질 것이다. 책은 세상 모든 콘텐츠의 뿌리다.”(주일우 이음출판사 대표) “21세기 디지털 환경에서는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기업’이 성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CEO들에게 일상적인 책 읽기는 단순한 교양이나 정보, 네트워킹 차원에서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필요한 것이다.”(김학원 휴머니스트 대표)

국내 주요 출판사 대표 3인의 말이다. ‘이코노미조선’은 지난해 매출액 기준 상위 10개 출판사 중 3개 출판사 대표들과 인터뷰를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