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숙 서울대 소비자학, 핀란드 헬싱키대 경영학, 서울과학종합대학원대학(aSSIST) 경영학 박사, 코칭경영원 대표코치
고현숙
서울대 소비자학, 핀란드 헬싱키대 경영학, 서울과학종합대학원대학(aSSIST) 경영학 박사, 코칭경영원 대표코치

“글의 전개를 따라가며 길러지는 사고력은 독서를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동영상 등 다른 매체가 대체하기 어렵습니다.”

고현숙(57) 국민대 경영대 교수는 7월 17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고 교수는 한국의 대표적인 경영자 코치(개인과 조직이 지닌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돕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그를 소개해준 고세규 김영사 대표는 “통찰력과 따뜻함을 겸비해 최고경영자(CEO)들이 많은 조언을 듣고 싶어 하는 인물”이라고 했다. 고 교수는 17년간 삼성·LG·SK·현대자동차·포스코·아모레퍼시픽 등 국내 대기업과 듀폰·화이자 등 글로벌 기업, 세계은행(WB) 같은 국제기구의 고위 리더를 코칭하며 그들이 효과적으로 리더십을 발휘하고 조직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도록 도왔다.

그는 경영자를 위한 온라인 강의 사이트인 ‘세리(SERI) CEO’에서 7년째 책 소개를 담당하고 있다. 고 교수는 “논문을 몇 편 더 보거나 책을 몇 권 더 읽었다고 당장 변화가 생기지는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이런 행동을 3~5년간 꾸준히 하면 어느 순간 남들이 따라오기 힘들 만큼 큰 차이가 생긴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CEO의 경우 ‘생각하는 힘’을 키우는 게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책을 가까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왜 책을 읽어야 하나.
“독서는 가성비가 최고인 투자다. 본인의 직업을 ‘독서가’라고 말하는 대만 작가 탕누어(唐諾)는 ‘책은 신발 한 켤레 살 돈으로 위대한 인물의 한 평생을 살 수 있게 해준다’고 말했다. 무료로 책을 대여할 수 있는 공공도서관의 경우는 더 말할 필요도 없다. 요새는 유튜브 등 책보다 훨씬 접하기 쉽고 편리한 영상 자료가 넘쳐나는 관계로 예전보다 책을 멀리하기는 한다. 하지만 글의 전개를 따라가려고 애쓰면서 길러지는 사고력, 저자가 표현한 자잘한 센스 및 개성 넘치는 단어와 문장이 독자의 머릿속에 있는 다른 지식과 결합하면서 느껴지는 재미를 동영상으로는 얻기 어렵다. 마치 인공지능(AI)이 인간이 찾는 것에 딱 맞는 결과를 알려주기는 하지만, 우연한 실수에서 얻는 영감과 자발적으로 궁리하면서 새로운 걸 발견하는 재미가 없어지는 것과 같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