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조선’은 7인의 최고경영자(CEO)와 경영전문가가 추천한 7권의 명저를 ‘책속의 책’ 형식으로 소개한다. 도서 추천에는 헤르만 지몬 지몬-쿠허앤드파트너스 회장, 리처드 레빅 레빅 전략커뮤니케이션 회장, 스튜어트 러셀 UC 버클리 교수,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 전광우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이필상 서울대 경제학부 초빙교수가 참여했다. 이들은 자서전, 미래 예측, 금융과 마케팅 그리고 다양한 인간군상의 모습이 담긴 역사서를 추천했다. 이를 키워드로 나눠 소개한다.


키워드 1│자서전 통해 배우는 선배 경영인의 지혜 ‘피터 드러커 자서전’ ‘나는 어떻게 미·소 수뇌들을 움직였는가’

자서전은 그 어떤 형식의 책보다 저자의 직접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기에 좋다. 강소 기업을 뜻하는 ‘히든챔피언’ 개념을 정립한 경영컨설턴트 헤르만 지몬 회장은 피터 드러커의 자서전을 추천했다. 책에는 드러커가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로 성장하기까지의 과정이 생생하게 묘사돼 있다. 원제 ‘방관자의 모험(Adventures of a bystander)’에서 드러나듯 드러커가 방관자가 돼 주변을 관찰한 독특한 형식의 자서전이다. 지몬은 “실용적이면서도 영감을 주는 다양한 사실로 가득 차 있다”고 했다.

아먼드 해머 전(前) 옥시덴털 석유 회장의 자서전도 독특하다. 원제는 ‘해머(Hammer)’지만, 번역본은 ‘나는 어떻게 미·소 수뇌들을 움직였는가’로 발행됐다. 이는 해머가 성공한 기업인을 넘어 냉전시대 소련(현 러시아)과 미국의 가교 역할을 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책을 추천한 김석준 회장은 “한 세기를 풍미한 비즈니스맨이자 미·소 냉전 해소에 기여한 막후 협상가의 생생한 일대기는 모든 경영인의 귀감이 된다”고 했다.


키워드 2│미래 사회에 대한 통찰 ‘소유의 종말’ ‘기계가 멈추다’

책은 미래 사회를 미리 내다보는 수단이 되기도 한다. 전광우 이사장(전 금융위원장)은 세계적인 석학 제러미 리프킨의 ‘소유의 종말’을 추천했다. 2001년 발행된 이 책은 부(富)가 인간의 상상력과 창조력, 그리고 경험에서 창출될 것이라고 예견한다. 그리고 이는 최근 물건을 소유하지 않는 공유 경제로 현실화 하고 있다. 세계적인 인공지능(AI) 권위자인 스튜어트 러셀 교수는 영국 소설가 E.M. 포스터의 공상과학(SF) 소설 ‘기계가 멈추다’를 추천했다. 기계에 지나치게 의존하다가 인간 사회가 파멸을 맞는 ‘기술 디스토피아’를 담았다. 110년 전에 나온 이 단편 소설은 현대 인터넷 사회를 정밀하게 예측했다.


키워드 3│금융과 마케팅의 역사 ‘금융의 지배’ ‘마케팅 불변의 법칙’

경영의 주요 분야인 금융과 마케팅 역사에 대한 관심도 엿보였다. 권태신 상근부회장(한국경제연구원 원장)은 영국의 경제사학자 니얼 퍼거슨의 ‘금융의 지배’를 추천했다. 책은 화폐가 개발된 후 모든 역사적인 사건이 일어난 원인이 되는 동력은 바로 ‘돈’이라고 설명한다. 권 부회장은 “무언가를 열심히 하면 그에 대한 대가를 받기를 바라는 인간 본성을 금융사를 통해 다룬 책이다”라며 “기업을 경영할 때, 직원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동기 부여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영감을 준다”고 했다. 글로벌 위기 관리 전문가 리처드 레빅 CEO는 포지셔닝 경영분석 기법을 개발한 알 리스와 잭 트라우트의 공저 ‘마케팅 불변의 법칙’을 추천했다. 레빅 CEO는 “조금만 시간을 들이면 리스와 트라우트의 훌륭한 규칙들을 쉽게 읽을 수 있고, 진정으로 공부한다면 대부분의 사람보다 마케팅을 훨씬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키워드 4│다양한 인간군상의 모습 ‘사기열전’

마지막은 역시 인간이다. 이필상 교수(전 고려대 총장)는 사마천의 ‘사기열전’을 추천했다. 정치인과 학자부터 자객과 백정까지 격동의 시대.....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