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피터 드러커 자서전’ 원서와 번역본 표지. / 2 지몬(왼쪽) 회장과 고(故) 드러커 교수. 사진 지몬 트위터
1 ‘피터 드러커 자서전’ 원서와 번역본 표지.
2 지몬(왼쪽) 회장과 고(故) 드러커 교수. 사진 지몬 트위터

헤르만 지몬 지몬-쿠허앤드파트너스 회장은 피터 드러커의 ‘피터 드러커 자서전’을 추천했다. 지몬 회장은 강소 기업을 뜻하는 히든챔피언 개념을 정립하고 이를 연구한 독일의 경영학자이자 경영 컨설턴트다. 히든챔피언은 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각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지배하는 독일 우량 강소 기업 1200개에 그가 붙인 이름이다. 1996년 지몬이 동명의 제목으로 책을 낸 이후 세계적인 관용어로 자리잡았다.

이 연구를 토대로 지몬이 ‘유럽의 피터 드러커’라는 칭호를 얻게 된 것을 보면, 그가 추천 도서로 드러커 자서전을 고른 것이 결코 우연은 아니다. 지몬은 한 학술지 기고문에서도 “그의 국제적인 시각과 해박한 역사 지식, 서로 다른 것을 연결하는 능력을 바탕으로 한 통찰력은 지금 경영 환경에서도 생생하게 적용된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자서전은 드러커가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로 성장해가기까지 과정이 생생하게 묘사돼있다. 보통 자서전은 시간 순서에 따른 사건 흐름에 따라 서술하는 것과 비교해 이 책은 다소 독특한 형식을 따른다. 그가 지금까지 영향받은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생각이 드러나도록 하는 방식이다. 할머니 같은 주변 인물부터 심리학자 프로이트, 제너럴모터스(GM)의 전문경영인 알프레드 슬론 등 유명 인물에 이르기까지 15개 소제목에 다양한 사람이 등장한다.

1940년대 GM 이사진은 드러커를 초청해 회사를 조사·연구하도록 했다. 이때 드러커는 슬론 사장을 만나 그의 경영 기법이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를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었다. 1920년대부터 34년간 회사를 이끈 슬론 사장은 분권화를 통한 전문성 강화 시스템을 도입한 전문경영인이었다. 드러커는 슬론 덕분에 GM이 세계적 자동차 회사가 된 것은 사실지만, 공적 책임에서 멀어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 책이 흥미로운 점은 드러커의 문장력 덕분에 어렵지 않게 읽힌다는 점이다. 난해한 주장들도 사람과 상황에 대한 묘사, 사건, 대화 등을 통해 편안하게 전달된다. 제1차 세계대전 발발과 이후 오스트리아의 초(超)인플레이션 사태 등 시대상도 곳곳에 녹아있다. 지몬은 “옛 빈 문화에서 시작해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을 거치면서 드러커라는 천재가 어떻게 성장했는지 보여주는 책이며 실용적이면서도 영감을 주는 사실들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plus point

피터 드러커는 누구

정보화시대·지식경영의 예언자이자 경영학의 역사로 추앙받는 학자다. 1909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난 드러커는 경영학자 외에도 언론인·작가·경제학자·법학자·역사학자 등 수많은 직함을 갖고 있다.

그가 경영학자로 처음 인정받게 된 것은 뉴욕대 경제학과 교수였던 1946년 낸 저서 ‘기업의 개념’ 덕분이다. GM 연구를 토대로 낸 이 책 덕분에 무명의 학자였던 드러커는 스타로 떠올랐다. ‘기업의 개념’은 지금도 기업 경영에 관한 최초의 기념비적 분석서로 인정받고 있다.

그는 경제학의 하위 분야 정도로 치부됐던 경영학의 틀을 만든 현대경영학의 아버지로도 평가받는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자기관리, 지식경영, 지식근로자 등의 용어를 처음 만들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