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피터 드러커 자서전’ 원서와 번역본 표지. / 2 지몬(왼쪽) 회장과 고(故) 드러커 교수. 사진 지몬 트위터
1 ‘피터 드러커 자서전’ 원서와 번역본 표지.
2 지몬(왼쪽) 회장과 고(故) 드러커 교수. 사진 지몬 트위터

헤르만 지몬 지몬-쿠허앤드파트너스 회장은 피터 드러커의 ‘피터 드러커 자서전’을 추천했다. 지몬 회장은 강소 기업을 뜻하는 히든챔피언 개념을 정립하고 이를 연구한 독일의 경영학자이자 경영 컨설턴트다. 히든챔피언은 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각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지배하는 독일 우량 강소 기업 1200개에 그가 붙인 이름이다. 1996년 지몬이 동명의 제목으로 책을 낸 이후 세계적인 관용어로 자리잡았다.

이 연구를 토대로 지몬이 ‘유럽의 피터 드러커’라는 칭호를 얻게 된 것을 보면, 그가 추천 도서로 드러커 자서전을 고른 것이 결코 우연은 아니다. 지몬은 한 학술지 기고문에서도 “그의 국제적인 시각과 해박한 역사 지식, 서로 다른 것을 연결하는 능력을 바탕으로 한 통찰력은 지금 경영 환경에서도 생생하게 적용된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자서전은 드러커가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로 성장해가기까지 과정이 생생하게 묘사돼있다. 보통 자서전은 시간 순서에 따른 사건 흐름에 따라 서술하는 것과 비교해 이 책은 다소 독특한 형식을 따른다. 그가 지금까지 영향받은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생각이 드러나도록 하는 방식이다. 할머니 같은 주변 인물부터 심리학자 프로이트, 제너럴모터스(GM)의 전문경영인 알프레드 슬론 등 유명 인물에 이르기까지 15개 소제목에 다양한 사람이 등장한다.

1940년대 GM 이사진은 드러커를 초청해 회사를 조사·연구하도록 했다. 이때 드러커는 슬론 사장을 만나 그의 경영 기법이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를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었다. 1920년대부터 34년간 회사를 이끈 슬론 사장은 분권화를 통한 전문성 강화 시스템을 도입한 전문경영인이었다. 드러커는 슬론 덕분에 GM이 세계적 자동차 회사가 된 것은 사실지만, 공적 책임에서 멀어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