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민음사의 2015판 사기열전 표지. / 2 중국 역사가 사마천의 초상화. 사진 위키피디아
1 민음사의 2015판 사기열전 표지.
2 중국 역사가 사마천의 초상화. 사진 위키피디아

이필상 서울대 초빙교수(전 고려대 총장)는 사마천의 ‘사기열전’을 추천했다. 이 교수는 서울대를 졸업한 후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은 후 1982년부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했고 16대 고려대 총장을 지낸 경영학자다.

이 교수는 “불의와 모순이 가득한 역사의 현실에서 삶의 본질과 올바른 가치를 추구해 영원한 생명력을 발휘하고 있는 고전”이라며 추천 이유를 밝혔다. ‘사기열전’은 사마천이 중국 전한(前漢) 왕조 무제(武帝) 시대에 저술한 역사서 ‘사기’의 일부다. ‘사기’의 원제는 ‘태사공서(太史公書)’다. 태사공은 사마천이 자신을 지칭한 말로 ‘태사공서’는 ‘태사공이 지은 글’이라는 뜻이다. 300여 년 후인 위진(魏晋) 시대에 이르러 사람들이 이 책을 ‘사기’라는 이름으로 부르기 시작했다.

‘사기열전’에서 다루는 인물들은 제왕이나 제후가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중요한 일을 한 개인들이다. 정치인이나 학자, 군인, 자객은 물론 광대와 백정까지 격동과 파란의 시대를 살다 간 인물들 중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일을 했다고 판단한 사람들의 일생을 수록했다. ‘자객열전’은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홀로 적지에 뛰어들어 왕을 암살하려다 실패한 사나이들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왕도 두려워할 정도로 직언을 해 나라를 바른길로 이끌었던 충신인 급암과 정당시의 일생(급·정열전)은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원하는 방향으로만 말과 행동을 하고 그들이 바라는 정책과 제도, 법을 만드는 공직자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 교수는 “지식인들이 지식을 출세를 위해서만 이용하다 보니 사회와 국가가 잘못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 진정한 학문을 연구해야 하는데 사마천이 ‘사기열전’을 통해 지식인들에게 말하고자 하는 것도 진정한 학문을 하라는 요구 같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