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소유의 종말’ 한글 번역본 표지. 사진 민음사 / 2 제레미 리프킨 교수가 포루투갈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1 ‘소유의 종말’ 한글 번역본 표지. 사진 민음사
2 제레미 리프킨 교수가 포루투갈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전광우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전 금융위원장)은 제레미 리프킨(75)의 고전 ‘소유의 종말’을 추천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최고경영자과정 교수인 저자는 자연과학과 인문과학을 넘나들며 자본주의 체제 및 인간의 생활양식, 현대 과학기술의 폐해 등을 비판해온 세계적인 석학이다.

책의 핵심 메시지는 “다가오는 ‘초(超)자본주의 체제(hyper capitalism)’에서는 물건이 아니라 개념과 아이디어가 실리를 가져온다”는 것이다. 부(富)가 인간의 상상력과 창조력 그리고 풍부한 경험에서 창출된다는 뜻이다.

저자는 “인간의 모든 경험을 상품화하는 새로운 자본주의가 전통적 자본주의의 근간을 허물 것이다”라고 강조한다. 그리고 저자가 주장한 이 같은 개념은 최근 물건을 소유하지 않는 공유 경제에서 현실화하고 있다. 그는 또 “인간이 각각의 지리적 공간에 뿌리를 둔 문화적 다양성을 지켜나가려는 노력도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한다. 차별화된 경험의 경제적인 가치가 점차 높아질 것이라는 의미다.

전 이사장은 추천사에서 “책은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최고경영자과정에서 만났던 리프킨 교수가 직접 소개해준 그의 대표작 중 하나”라며 “네트워크 경제와 디지털 혁명 시대를 미리 내다보고 공유 경제 시대를 예견한 기념비적 고전”이라고 평했다.

그는 이어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과거·현재·미래 그리고 인문과학과 자연과학을 넘나드는 그의 경이로운 혜안은 역사적 변혁기를 만난 오늘날 미래 지향적 리더십의 중요성을 일깨워준다”고 강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