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스웨너 캐나다 오타와대 보건법, 오타와대 정책 및 윤리센터의 자문위원회 위원장·법학부 겸임교수
데이비드 스웨너
캐나다 오타와대 보건법, 오타와대 정책 및 윤리센터의 자문위원회 위원장·법학부 겸임교수

“대안 제시 없이 담뱃갑 경고 그림만 확대하면 금연 정책의 효과가 없을 것입니다.” 세계적인 금연 정책 전문가인 데이비드 스웨너 캐나다 오타와대 법학부 겸임교수는 한국 정부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에 경고 그림을 도입한 상황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캐나다는 2001년 담뱃갑 경고 그림을 세계 최초로 개발·도입한 국가다. 스웨너 교수는 당시 경고 그림 개발 과정에 금연 정책 전문가로 참여했다.

‘이코노미조선’은 6월 13일(현지시각) 폴란드 바르샤바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제6회 글로벌니코틴포럼(GFN) 행사장에서 스웨너 교수와 인터뷰했다. GFN은 담배 및 니코틴에 대한 최신 이슈를 다루는 글로벌 행사다.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관계자, 공중보건 전문가, 정치인, 담배 업계 관계자 등이 담배 위해성 감소 및 국가별 규제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다.

스웨너 교수는 1980년대 초부터 담배 및 보건 정책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해 왔다. 국제암예방연맹, 세계보건기구(WHO), 범미국보건기구 등 많은 단체와 협력해 금연 정책 선례를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담뱃갑 경고 그림은 현재 한국을 포함한 세계 105개 국가에서 도입한 비가격 금연 정책이다.

그는 한국 정부의 금연 정책과 담배 시장에 관심이 많다고 했다. 인터뷰 중 한국 담배 판매량 추이를 볼 수 있는 정부 웹사이트 주소를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담배에 모두 경고 그림을 집어넣고, 담뱃갑 경고 그림 크기를 키우는 한국 경고 그림 정책은 금연 효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는 위해성이 적은 전자담배로 흡연자를 유도하기 어렵게 만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혁신적인 국가로, 전자담배로의 전환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르샤바(폴란드)=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