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는 담배가 올리브색의 통일된 담뱃갑에 커다란 경고문구와 사진이 인쇄돼 판매된다. 사진은 필립 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의 말보로 골드 패키지. 왼쪽은 담뱃갑이 통일되기 이전의 모습. 사진 블룸버그
호주에서는 담배가 올리브색의 통일된 담뱃갑에 커다란 경고문구와 사진이 인쇄돼 판매된다. 사진은 필립 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의 말보로 골드 패키지. 왼쪽은 담뱃갑이 통일되기 이전의 모습. 사진 블룸버그

호주는 ‘담배와의 전쟁’을 선포한 국가로 유명하다. 2008년 호주 정부협의회(COAG)는 2018년까지 흡연율을 10%까지 낮추겠다고 공언했다. 정부의 강력한 금연 정책으로 호주 담배 가격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시장 조사 업체 눔베오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호주의 담배 가격은 말보로 20개비 한 갑 기준 20.71달러(약 2만4400원)다. 한국의 담배 가격은 세계 53위로 3.81달러(4500원)다. 한국에서 담배를 다섯 갑 사는 돈(3.81×5=19.05달러)으로 호주에서는 담배를 한 갑도 사지 못한다.

가격뿐만 아니라 유통 과정에서도 규제가 심하다. 호주에서는 면세점 등을 제외하곤 담배를 진열하고 판매하지 못한다. 손님이 요청하면 주인이 담배를 창고에서 꺼내 판매한다. 담뱃갑은 브랜드에 관계없이 올리브색으로 통일돼 있고, 경고 문구와 그림이 커다랗게 붙어 있다. 담배의 상품성을 지우기 위한 호주 정부의 노력이다.

그런데 호주의 ‘담배와의 전쟁’에 걸림돌이 등장했다. 바로 세계적으로 애연가들의 선택을 받고 있는 전자담배다. 전자담배는 영국·미국·캐나다 등 영미권 국가에서 기존 담배보다 위해성이 덜하다고 홍보하면서 금연 치료제로 권장되고 있다. 호주 정부는 역으로 비흡연자나 금연을 결심한 흡연자들이 전자담배를 피우기 시작하면, 금연 정책이 추진력을 잃을 것으로 판단하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호주는 기존법을 내세우면서 액상형 전자담배에 들어가는 니코틴 액상 유통을 차단하고 있다. 호주 연방의료제품청(TGA)의 1989년 규제에 따르면 니코틴은 ‘위험한 독극물(dangerous poison)’로 분류된다. 호주에서 의사의 처방이 없으면 니코틴 판매는 불법이다. 이마저도 절차가 까다로워 사실상 니코틴 액상은 호주에서 합법적으로 구매하기 어렵다. 개인이 해외에서 니코틴 액상 3개월 치를 TGA의 허가 아래 개별 수입해야 한다.

다만 무(無)니코틴 전자담배는 TGA 규제에 저촉되지 않는다. 액상형 전자담배는 액상을 흡연자가 자유롭게 교체할 수 있다. 이 액상의 니코틴 농도를 ‘0’으로 조절할 수 있는데, 이를 무니코틴 전자담배라 부른다. 무니코틴 액상 카트리지나 전자담배 기기는 호주에서도 합법적으로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서 무니코틴 전자담배는 담배사업법상 전자담배로 분류되지 않고, 약사법상 ‘전자식 흡연욕구저하제’로 불린다. 흡연 욕구를 저하하는 대체재로 간주될 만큼 무니코틴 전자담배는 위해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호주에서는 규제가 철저하다. 예컨대 무니코틴 전자담배를 ‘니코틴 치료제’라고 소개하면 안 된다. 니코틴 치료제는 패치, 구강 청결제, 껌 등으로 제한하는 것이 방침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