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6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시의 한 매장에서 ‘쥴(JUUL)’이 판매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6월 26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시의 한 매장에서 ‘쥴(JUUL)’이 판매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6월 25일(현지시각) 글로벌 전자담배 시장이 들썩거렸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시가 미국 도시 중 처음으로 전자담배의 판매와 유통을 금지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샌프란시스코시의회는 식품의약국(FDA) 승인이 이뤄지기 전까지 모든 전자담배의 판매와 유통을 금지하는 조례를 제정하고 내년 초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전자담배 판매 업체는 FDA에 제품 승인을 받아야만 샌프란시스코시에서 판매·유통이 가능해진다. 샌프란시스코시에 있는 전자담배 회사 ‘쥴 연구소(JUUL Labs)’는 미국 내 전자담배를 둘러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이 회사의 액상형 전자담배 ‘쥴(JUUL)’은 2015년 출시 후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청소년 흡연율을 높인 주범으로 지목됐다.

연방 국가인 미국의 금연 정책은 주(또는 시)마다 다르다. 연방정부 차원에서 이뤄지는 금연 정책은 없지만, 주정부별로 금연 정책이 입안·시행되고 있다. 일부 주정부는 적극적이고 강력한 금연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미국 내 담배 제품에 대한 관리 및 규제는 2009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의해 통과된 ‘가족흡연예방 및 담배규제법(Family Smoking Prevention and Tobacco Control Act)’에 따라 FDA에 부여됐다.

이에 따라 지역별로 완전히 다른 금연 정책이 시행되고 있다.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뉴저지, 하와이 등 28개 주에서는 모든 식당과 술집을 포함한 실내에서의 흡연이 금지돼 있다. 이 중 제일 강력한 캘리포니아의 금연 정책은 실내는 물론 건물 주변 일정 구간을 모두 금연구역으로 지정했다. 차량 안에서의 흡연까지 금지했다.

반면 일부 주에서는 담배 판매점, 카지노, 시가바, 술집 등에서 흡연을 허용한다. 특히 라스베이거스가 있는 네바다나 플로리다의 경우 관광 산업으로 먹고사는 지역이기 때문에, 실내 금연을 하지 않는다. 술집과 식당 업주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탓이다. 라스베이거스의 카지노 호텔에서는 카펫이 깔려 있는 로비나 복도에서도 시가나 담배를 피우며 걸어다니는 사람을 흔하게 볼 수 있다. 웨스트버지니아 같은 경우 주 내의 일부 도시는 식당이나 술집에서 흡연이 가능하지만, 바로 옆 도시는 흡연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