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규 연세대 보건대학원 국제보건 석사, 런던대 보건대학원 공중보건정책 박사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이성규 연세대 보건대학원 국제보건 석사, 런던대 보건대학원 공중보건정책 박사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전자담배의 위해(危害)가 일반 담배에 비해 적을 수는 있지만, 청소년의 흡연을 유인하는 계기가 될 수 있어 강하게 규제해야 합니다.”

이성규 국가금연지원센터장은 7월 16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위해성이 일반 담배에 비해 적다는 사실은 학계에서 인정되고 있다”라고 하면서도 “이는 기존 흡연자 건강에 대해서는 의미가 있을 수 있지만, 청소년 등 비흡연자의 흡연을 유도할 수 있어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액상형 전자담배란 니코틴이 들어있는 액상을 전자기기로 끓여 그 수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의 전자담배다. 한국 정부는 현재 전자담배에 대해서도 과세하고 있는데 과세율을 더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또 일반 담배와 같은 경고 그림도 전자담배에 도입했다.

이 센터장은 영국 런던대에서 공중보건정책학 박사학위를 받고 담배 분야에서 권위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연구소에서 2년간 근무한 후 2018년 1월부터 국가금연지원센터장을 맡고 있는 공중보건 전문가다.

그는 인터뷰 중 영국 경제학자 애덤 스미스의 고전 ‘국부론’을 얘기했다. 1776년에 발행된 이 책은 ‘보이지 않는 손’ ‘작은 정부’ 등을 통해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 센터장은 “시장 기능을 중시한 애덤 스미스조차 술과 담배와 설탕 등 3가지 재화에 대해서는 국가가 강하게 규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담배는 규제가 꼭 필요하다는 의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