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의 베스트슬립 힐링카페 명동점은 점심시간이 되면 직장인으로 꽉 찬다. 사진 이민아 기자
서울 중구의 베스트슬립 힐링카페 명동점은 점심시간이 되면 직장인으로 꽉 찬다. 사진 이민아 기자

“수면 40분 이용에 음료 한 잔 포함, 8900원입니다.”

8월 6일 오전 11시 55분에 찾은 서울 중구의 베스트슬립 힐링카페 명동점에 들어서자 이 같은 안내를 받았다.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5분 거리에 있는 이곳은 낮잠 잘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수면카페’다. 가구 브랜드에 납품하는 매트리스를 생산하는 회사인 지큐브스페이스가 운영한다. 2017년 명동점을 시작으로 역삼, 대구, 일산 등 4개 지점이 있다.

테이블 세 개 정도 놓인 좁은 카페였다. 얼핏 일반 카페처럼 보이지만, 음료만 파는 것이 아니라 잠시 눈을 붙일 수 있는 ‘낮잠 공간’을 판다는 것이 달랐다. 고객은 침대 또는 안마의자에 누워 낮잠을 잘 수 있다. 최소 30분부터 최대 1시간짜리 코스가 있다. 가격은 30분에 7900원, 10분당 요금이 1000원씩 더 부과된다. 1시간을 자면 1만900원을 내야 한다.

계산대 앞에는 양복 입은 직장인 세 명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점심시간에 식사 대신 낮잠을 선택한 사람들이다. 근처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이 대부분이었다. 이곳에서 만난 직장인 이성범(34)씨는 “회식이나 야근을 한 다음 날이면 이곳을 찾아 40분짜리 코스를 결제해 낮잠을 자고 커피와 핫도그로 점심을 때운다”면서 “근처 은행에 다녀 위치도 가까워서, 한 달에 한 번꼴로 온다”고 말했다.

베스트슬립 힐링카페 명동점에는 침대와 안마의자를 합해 낮잠 공간이 52석 있지만, 점심시간에는 언제나 만석이다. 이 카페의 이혜란 매니저는 “11시 30분부터 1시 30분까지가 손님이 가장 많은데, 자리가 없어서 그냥 돌아가는 손님도 꽤 많다”고 했다. 이곳의 침대 중 20개는 점심시간에만 수면카페로 활용한다. 그 외 시간에는 지큐브스페이스의 침대를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을 위한 ‘쇼룸’으로 운영한다.

이날 직장인에게 가장 인기가 많다는 40분짜리 코스를 체험했다. 결제를 마치고 직원의 안내를 받아 별도의 암실 같은 공간으로 입장했다. 바깥 공간과는 완전히 차단된 곳이라는 느낌이었다. 3m쯤 되는 높은 천장에 달린 암막 커튼이 각 침대를 격리하는 동시에 빛까지 차단해 줬다. 커튼을 열자 더블 사이즈의 넓은 침대가 보였다. 침대 위에는 영국 유니언잭 무늬의 두툼한 담요와 3M 귀마개가 놓여 있었다.

12시 1분부터 수면 코스가 시작됐다. 그 어떤 빛도 없는 어둡고 고요한 공간에서 담요를 덮고 누웠다. 이따금 옷과 이불이 스쳐서 나는 바스락 소리만이 암막 커튼 너머에 다른 사람도 누워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줬다. 전날 9시간을 자고 이곳에 왔기에, ‘잠이 안 오면 어쩌나’했지만 괜한 걱정이었다. 40분은 순식간에 흘렀다. 12시 41분이 되자 직원이 커튼을 열고 들어와 정강이를 쥐고 흔들어 간신히 눈을 떴다. 비몽사몽 침대를 박차고 일어나 커피를 한 잔 마시니 금세 오후 1시가 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