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영 충남대 의대 졸업,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조교수,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교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부교수
정기영
충남대 의대 졸업,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조교수,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교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부교수

“잠들기 전까지 유튜브를 본다는 사람이 많습니다. 성별과 연령을 불문합니다. 하지만 유튜브의 재미있는 동영상을 보다 보면 뇌가 각성돼 잠들기 힘들어집니다. 무엇보다 스마트 기기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는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합니다. 잠자기 2시간 전부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은 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침대 위에서 종이책을 읽거나 음악을 들으면서 심신을 안정시켜 보세요. 푹 잘 수 있을 겁니다.”

수면 장애 환자를 치료하는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정기영 교수는 “현대인의 수면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소는 스마트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스마트 기기의 스크린에서 뿜어져 나오는 빛에 노출되면 멜라토닌 분비가 늦어지고 그만큼 잠드는 시간이 지체되면서 수면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의 빛뿐 아니라 야간에 거실이나 침실이 너무 밝아도 마찬가지다. 정 교수는 “침실 조명을 간접 조명으로 바꿔 조도를 낮추기만 해도 숙면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삼성서울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서울대병원에서 16년 동안 수면 장애를 겪는 환자를 만났다. 미국수면학회 정회원이자 2013년부터 대한수면학회 홍보위원장을 맡고 있다. 정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수면 관련 연구가 이뤄진 것은 25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고, 수면이 중요하다는 인식은 낮은 편”이라며 “대한수면학회는 국민 5000명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과 수면 관련 질환 등 실태를 조사해 수면의 중요성, 좋은 수면에 대한 대국민 인식 고취 운동을 펼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 교수를 7월 29일 서울대병원 본관 11층에 위치한 연구실에서 만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