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현 한국수면산업협회 회장·지오엠씨 대표
임영현
한국수면산업협회 회장·지오엠씨 대표

엠씨스퀘어는 1990년대 유행했던 학습 보조기다. 워크맨처럼 생긴 손바닥만 한 기계에 이어폰과 까만 눈가리개 장치를 연결하면 리드미컬한 빛과 소리가 나와 이용자의 집중력과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이 획기적인 콘셉트는 수험생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었고, 제조사 지오엠씨(당시 대양이엔씨) 주가도 코스닥시장에서 승승장구했다. 지오엠씨의 매출은 2002년 164억원까지 늘었지만, 이후 스마트폰의 등장과 유사 제품 난립으로 사세가 급격하게 위축됐다.

2019년 지오엠씨는 수면 테크 기업으로 변신해 뜨고 있는 수면 산업을 겨냥하고 있다. 기존 엠씨스퀘어에 쓰인 기술을 응용해 목베개, 안마의자 등에 접목했다. 베개에 머리를 대면 내장된 스피커에서 숙면을 유도하는 소리가 나오거나, 자동차 헤드레스트(머리 받침대)에 내장된 기기에서 적절한 긴장감을 유도하는 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오는 식이다.

임영현 지오엠씨 대표는 한국수면산업협회 회장직도 겸임하고 있다. 협회 회원사는 수면과 관련한 제품, 서비스를 내놓는 기업들이다. 에이스침대, 이브자리 등 수면용품 관련 제조사들이 주축이던 회원사 리스트는 올 초 통신 회사 LG유플러스가 합류하며 구성이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숙면 유도 웨어러블 기기 제조사 리솔, 블루투스 헤드셋 제조사 엠아이제이 등 벤처기업도 있다. 임 회장을 7월 23일 서울 금천구 한국수면산업협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