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키 데자키 유튜브 아이디 ‘메다마 센세(Medama Sensei)’, 미네소타대 생리학과 졸업, 조치대 국제학 석사 / 미키 데자키 ‘주전장(主戰場)’ 감독. 사진 리버스
미키 데자키
유튜브 아이디 ‘메다마 센세(Medama Sensei)’, 미네소타대 생리학과 졸업, 조치대 국제학 석사 / 미키 데자키 ‘주전장(主戰場)’ 감독. 사진 리버스

7월 25일 국내에 개봉한 영화 ‘주전장(主戰場)’이 작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독립극장에서 개봉된 인디 영화지만 8월 15일 현재 2만400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일본군 위안부를 둘러싼 핵심 쟁점을 한국·미국·일본의 좌·우파 인사들을 통해 알아보는 영화다.

‘주전장’의 미키 데자키(36) 감독은 플로리다주 태생의 일본계 미국인 2세다. 그는 과거 부산국제영화제 시사회에서 “내가 가진 제3의 정체성을 항상 인지하고 있다”면서 “내가 한국인이었거나 일본인이었다면 양측을 모두 인터뷰하지는 못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그만큼 일본군 위안부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진솔한 관점이 영화 ‘주전장’에 담겼다.

데자키 감독은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일본 교과서에 관련 내용을 등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영화 말미에는 일본 우파들에 대한 비판적 내용이 나온다. 이로 인해 영화에 등장했던 우파 논객들이 데자키 감독과 배급사를 상대로 6월 19일 상영 중지 및 1300만엔(약 1억48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도쿄지법에 냈다.

하지만 그의 영화가 의미 있는 이유는 단순히 ‘일본인이 한국 입장을 이해해주는 영화를 만들었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 영화는 한국과 일본이 모두 과거사를 자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해석하고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주기도 한다. 영화를 통해 한국인이 몰랐던 사실과 일본 우파의 논리를 파악할 수 있다. 이 영화는 121분 동안 알차게 양측 논리를 전개하는 한·일 관계의 교과서 같다.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첨예할 때 영화가 개봉됐다. 영화를 통해 양국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나.
“개봉 시기가 정말 우연의 일치로 맞아떨어졌다. 이 영화가 현재 한국과 일본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일에 대해 통찰력과 맥락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영화가 담고 있는 메시지는 하나가 아니다. 하지만 그중 하나를 꼽자면, 일본인과 한국인이 양국 뉴스 매체의 한계를 깨달아야 한다는 것이다. 양국 뉴스 매체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많은 정보를 누락하고 있고, 뉴스 매체가 이슈를 다루는 방식이 서로에 대한 혐오 감정을 양산한다는 점에 주목하길 바랐다.”

일본계 미국인으로서, 제삼자 입장에서 양국의 뉴스를 접했을 것 같다. 양국 매체가 누락하고 있는 정보는 무엇인가.
“일본 매체는 일본군 위안부상이 설치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할 때, 한국인이 일본의 명예를 해치거나 일본인을 괴롭히려는 것처럼 들리는 논조를 선택한다. 이는 일본 교과서에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기록이 삭제됐고 위안부상만이 기억을 보존하는 수단이라는 (한국의) 보도와는 반대되는 논조다.

한국 매체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뉘앙스를 모두 전달하지 않는다. 일본이 과거 여러 번 사과했다는 사실이 한국에 잘 알려지지 않은 것이 대표적 사례다. 1990년대 일본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사과들은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더라도 꽤 진정성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물론 일본이 과거사를 덮고 있는 현시점에서 해당 사과들의 의미가 퇴색됐다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