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다 가쓰히로(黒田勝弘) 교토대학 경제학부 졸업, 교도통신 서울지국장,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 8월 9일 ‘이코노미조선’ 사무실에서 인터뷰 중인 구로다 가쓰히로 일본 산케이(産經)신문 객원 논설위원. 사진 최원석 에디터
구로다 가쓰히로(黒田勝弘)
교토대학 경제학부 졸업, 교도통신 서울지국장,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 8월 9일 ‘이코노미조선’ 사무실에서 인터뷰 중인 구로다 가쓰히로 일본 산케이(産經)신문 객원 논설위원. 사진 최원석 에디터

“한국인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악한(惡漢)’으로 몰아세우지만, 이번 수출 규제 결정은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일본 여론도 아베 총리의 결정에 찬성하는 분위기입니다.”

구로다 가쓰히로(黒田勝弘·78) 일본 산케이(産經)신문 서울주재 객원 논설위원에게 현재 일본 정부의 생각을 묻자 그는 이렇게 답했다. 구로다 논설위원은 8월 9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아베 정부는 한국 정부에 일종의 트라우마가 있다”면서 “한국 정부에 대한 신뢰를 잃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구로다 가쓰히로 논설위원은 40년간 한국에 주재했다. 1980년 일본의 좌파 성향 매체 교도(共同)통신에서 서울지국장을 맡으면서 한국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1989년 우파 성향 매체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직으로 이직했다.

구로다 논설위원은 그간 한국에서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에 적극적이었다. 국내에서는 ‘극우 언론인’으로 불리면서 비판 여론도 있다. 하지만 그의 말에서 일본 우파와 아베 정부의 생각이 어떠한지 읽을 수 있다면 그 자체로 공부다. 일본의 입장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문제의 원인을 찾는 것도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한 하나의 과제이기 때문이다.

한·일 갈등이 극에 달해 있는 요즘 그는 양국 매체의 출연 요청에 답하느라 매주 서울과 도쿄를 오가는 중이다. 그는 바쁜 일정에도 인터뷰를 위해 서울 광화문의 ‘이코노미조선’ 사무실까지 와 주었고, 미리 전달한 질문지 내용을 꼼꼼히 체크해 가며 두 시간 동안 정성껏 답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