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의 어린 시절 가족사진. 아베 신조(앞줄 가운데)가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의 무릎 위에 앉아 있다. 앞줄 맨 오른쪽은 부친 아베 신타로. 사진 일본 총리관저
아베 신조의 어린 시절 가족사진. 아베 신조(앞줄 가운데)가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의 무릎 위에 앉아 있다. 앞줄 맨 오른쪽은 부친 아베 신타로. 사진 일본 총리관저

아베 신조(65·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왜 과거사에 민감하게 반응할까. 일본의 교전(交戰)권을 인정하지 않는 평화헌법 9조를 왜 개정하려고 하는 걸까. 이전처럼 전쟁을 일삼던 군국주의로 회귀하려는 것일까.

현재의 아베 총리를 이해하려면 그의 가족사를 알아야 한다. 아베 총리는 정치 세습 가문 출신이다. 친조부 아베 간(安倍寛)은 중의원 2선 경험이 있고, 아버지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郎)는 외무상을 역임하면서 그를 비서로 기용했다. 특히 그에게 영향을 많이 미친 인물은 태평양전쟁 이후 56·57대 총리직을 맡았던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다. 기시 전 총리는 손자 중에서도 아베 총리를 가장 많이 예뻐했다고 알려졌다. 아베 총리가 기시 전 총리의 무릎 위에서 배운 가치관이 지금의 정치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시 전 총리는 태평양전쟁의 전과 후를 모두 경험한 세대다. 그는 일본의 변천 과정을 지켜보면서 일본이 전쟁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길 원했다. 일본이 연합군에 지나치게 내정을 간섭받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는 “샌프란시스코강화조약으로 일본은 독립국이 됐지만 점령 시대의 것이 사람의 사고방식과 제도 등에 남아 있어 이를 일소하지 않으면 독립을 이룰 수 없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외조부의 생각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아베 총리가 2006년 9월 1차 내각을 시작하면서 내건 구호가 ‘전후 체제로부터 탈각’이었던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아베 총리는 “종전 후 일본을 적시하는 점령군이 만든 틀에 지금까지 속박돼 있다. 이 전후 체제로부터 탈각하지 않으면 진정한 일본의 모습, 즉 아름다운 일본을 돌려놓지 못한다는 것이 내 진의고, 아베 (1차) 내각의 사명이다”고 말한 바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