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돈 UCLA 경제학 박사,한국은행 조사 1부 전문연구위원, 삼성경제연구소 금융연구실장 /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가 8월 8일 서울 마포구 국가미래연구원 사무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김소희 기자
신세돈
UCLA 경제학 박사,한국은행 조사 1부 전문연구위원, 삼성경제연구소 금융연구실장 /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가 8월 8일 서울 마포구 국가미래연구원 사무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김소희 기자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교수는 7월 10일 국가미래연구원에 ‘도쿄발 금융 쓰나미의 가능성’이라는 글을 올려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일본계 자금의 급격한 유출로 인한 일본발 금융위기 가능성을 제기한 글이다.

시장에서는 정치적 이유로 일본계 자금을 뺀다면 오히려 일본 금융회사들에 대한 신뢰가 훼손될 수 있고 지금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처럼 한국 시장에서 투자 자금을 빼야 하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지나친 시각이라는 분위기였지만 ‘10여 년 만의 금융위기’ 언급의 파장은 작지 않았다.

신 교수를 8월 8일 국가미래연구원 사무실에서 만났다. 국가미래연구원은 개혁적 보수를 지향하는 민간 싱크탱크로 박근혜 대선 캠프에 있었던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 원장과 신 교수가 함께 만들었다. 2013년 홈페이지를 개설하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신 교수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작되기 전에 이미 한국 경제의 거시 지표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었다”며 “여기에 일본의 수출 규제로 산업 측면과 금융 측면, 두 가지 경로로 경제에 추가 타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일본의 소재 산업 수출 규제로 우리나라의 제조업 생산에 타격이 올 것이고 금융 측면에서는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그는 그 이유로 우리나라의 현금 유동성이 국내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에 비해 충분치 않은 점, 일본계 자금이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이 상승해 외화 추가 유출을 촉발할 가능성이 큰 점, 지난 5월 말 현재 국내 외국인 투자금액(5500억달러)이 지난 6월 말 현재 한국은행의 외환보유액(4030억달러)보다 많은 점 등을 꼽았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8월 5일 “남북 간 경제 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누구의 어떤 말을 듣고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대통령의 현실 인식이 이런 수준이라면 평생 돈 냄새만 맡고 살아온 외국인 투자자들은 한국을 떠날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