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다니엘 미국 MIT 정치경제학 박사, 홍콩과학기술대 조교수, 일본 미래공학연구소 수석 컨설턴트 / 8월 12일 노다니엘 아시아리스크모니터 대표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그의 사무실에서 만났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노다니엘
미국 MIT 정치경제학 박사, 홍콩과학기술대 조교수, 일본 미래공학연구소 수석 컨설턴트 / 8월 12일 노다니엘 아시아리스크모니터 대표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그의 사무실에서 만났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앞으로 한국과 일본 관계는 쉽게 말하면 ‘가정 내 별거’가 될 것입니다. 준동맹 관계라는 ‘하드웨어’는 살아있지만 실질적인 유대나 동질성은 형성되지 않는 형식상 부부로 남을 가능성이 커요.”

앞으로 한·일 관계를 묻는 말에 노다니엘(65) 아시아리스크모니터 대표는 이렇게 답했다. 그는 아베 신조(65·安倍晋三) 총리와 1954년생 동갑내기다. 한국인으로서는 드물게 2014년 아베 신조 총리를 단독 인터뷰해서 ‘아베 신조의 일본’이라는 책을 냈다.

노 대표는 20년간 일본에서 거주한 일본 정계 전문가다. 현재는 일본 종합상사나 해외 헤지펀드를 상대로 동아시아의 지정학적 리스크를 분석해주는 컨설팅 회사인 아시아리스크모니터를 경영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를 발표한 7월 1일 이후 한·일 관계가 갈등 국면으로 치달으면서 그도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

노 대표는 한·일 관계가 완전히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가장 큰 원인은 어느 쪽 잘못이라기보다 양쪽의 특징이 너무나도 다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점을 문명적, 정치 구조적, 지정학적 요인으로 설명했다.


문명적 요인│당위주의 vs 기능주의

이번 논란의 핵심은 과거사 문제인데.
“문제를 촉발한 1965년 한·일 기본조약은 사실 양국 정부가 모두 미숙할 때 이뤄진 조약이지만 당시 양국의 합법적 대표가 맺은 국교정상화조약이다. 일본의 입장은 54년 전이어도 그 조문의 기능이 유효하다는 것이고, 한국의 입장은 2019년 대명천지의 가치관과 당위에 비춰볼 때 그대로 지키는 것이 정의롭지 못하다고 보는 것이다. 기본적인 가치관의 차이가 있다. 따라서 이 마찰은 ‘문명전(文明戰)’이라고 생각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