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목 연세대 법학과, 와세다대 국제대학원, 외교부 주일대사관, 외교부 G20정상회의 행사기획과장 / 신상목 우동명가기리야마본진 대표가 12일 오후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신상목
연세대 법학과, 와세다대 국제대학원, 외교부 주일대사관, 외교부 G20정상회의 행사기획과장 / 신상목 우동명가기리야마본진 대표가 12일 오후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서울 지하철 강남역 3번 출구와 접해 있는 골목길로 100여 m를 걸어가면 ‘우동명가기리야마본진’이라는 우동집이 있다. 이 우동집은 외교관으로 17년간 근무했던 신상목 대표가 일본 근무 시절에 알게 된 재일교포 3세와 의기투합해 세운 곳이다. 2012년부터 이 자리에서 영업하고 있다. 둘은 일본의 우동 명인 기리야마를 찾아가 그를 스승으로 모시고 우동 국물 우리는 법과 면 뽑는 법을 배운 후 함께 창업했다. 외교관은 공직을 버렸고 재일교포 3세는 일본을 떠나 한국에서 8년째 살고 있다.

신 대표는 일본통으로 유명하다. 주일 대사관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학교에서 가르쳐주지 않은 일본사’ 등 에도막부 시대(1603~1867)를 다룬 책을 출간했고 언론 기고와 방송 출연 등을 통해 일본을 알리고 있다.

12일 우동명가기리야마본진을 찾아 갈등을 빚고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해 물었다. 오후 3시쯤 도착한 식당은 한산했다. 5시 30분까지 저녁 영업을 준비하기 위해 손님을 받지 않는 시간이었는데, 신 대표는 10여 명의 식당 직원과 점심을 먹고 있었다. 그는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왼쪽 가슴에 자신의 이름을 알파벳으로 새긴 앞치마를 두르고 있었다.

영락없는 우동집 주인이었지만 한·일 관계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할 때는 목소리가 커졌다. 그는 “일본인은 한국 대법원의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로 일본과 한국의 관계를 규정한 법적 기초가 무너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청구권 협정에 따른 중재위원회 구성이나 국제사법재판소(ICJ) 국제 재판 등의 방법을 고려해봐야 하는 단계”라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