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 일본은 교류와 갈등의 역사를 반복한 ‘가깝고도 먼 나라’다. 일본의 행보를 보면 과연 그들의 진정한 속내가 무엇인지 궁금할 따름이다.

일본인의 이중성을 분석한 책으로는 ‘국화와 칼’이 있다. 국화는 평화, 칼은 전쟁을 상징한다. 저자인 문화 인류학자 루스 베네딕트는 평화를 사랑하면서도 전쟁을 숭상하는 일본인에게 주목했다. 제2차 세계대전 종전 1년 전인 1944년 미국 정부의 위촉으로 저술했다. 종전 1년 후인 1946년 미국에서 공식 발간된 고전이지만 여전히 빛을 발한다.

‘축소’라는 흥미로운 키워드로 일본인을 분석한 책도 있다. 문학평론가이자 초대 문화부 장관을 지낸 이어령이 쓴 ‘축소지향의 일본인’이다. 저자는 임진왜란, 태평양전쟁 등 일본의 ‘확대 지향’은 대부분 실패했고, 일본의 뛰어난 문화는 ‘축소지향’을 기반으로 이룬 것이라고 분석한다. 1982년 일본어판이 원서. 1986년 한국어 번역본이 나왔다.

문정인·서승원 교수의 ‘일본은 지금 무엇을 생각하는가?(2013)’ 역시 일본을 이해하고 나아가 한국의 미래를 예견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하다. 일본 시각에서의 전략 구상, 주요국과 외교, 독도와 위안부 문제 등의 한반도 문제 그리고 일본의 미래 질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슈를 다뤘다.

일본 집권층에 집중한 책도 있다. 일본 독립 언론인 아오키 오사무가 쓴 ‘아베 삼대(2017)’는 현재 한국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일본 정치인인 아베 신조 총리를 다룬다. 아베가 일본 ‘우파’의 아이콘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외조부이자 전 일본 총리 기시 노부스케와 관계 등 가족사를 통해 풀었다.

한국 학자가 아베를 분석한 책도 있다. 노다니엘의 저서 ‘아베 신조의 일본(2014)’은 2014년 4월 아베 총리를 직접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썼다. 산케이 신문의 구로다 가쓰히로 논설위원이 이 책을 추천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두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