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카디우스 타르노프스키 루마니아 부쿠레슈티대 경영학 학사, 일본 쓰쿠바대 국제정치경제학 석·박사, 폴란드 무역투자대표부 / 아르카디우스 타르노프스키 폴란드 무역·투자대표부 서울사무소 대표가 8월 20일 서울 광화문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아르카디우스 타르노프스키
루마니아 부쿠레슈티대 경영학 학사, 일본 쓰쿠바대 국제정치경제학 석·박사, 폴란드 무역투자대표부 / 아르카디우스 타르노프스키 폴란드 무역·투자대표부 서울사무소 대표가 8월 20일 서울 광화문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투자처로서 폴란드의 가장 큰 장점은 고도로 숙련된 인적 자원과 정부의 강력한 지원입니다.”

아르카디우스 타르노프스키 폴란드 무역·투자대표부 서울사무소 대표는 8월 20일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한국과 폴란드는 국교 수립 30주년을 맞았다. 폴란드투자청과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현재 삼성과 LG를 비롯한 260여 개 한국 기업이 폴란드에 진출해 33억유로(약 4조4000억원)를 투자했다. 창출한 일자리는 2만2000개에 달한다. 폴란드는 한국과 전도유망한 협력 분야로 전기차 배터리, 정보통신기술(ICT), 의료 기구, 인공지능(AI), 화장품, 제약 부문을 주시하고 있다.

활기찬 인상의 타르노프스키 대표는 한국에서 1년간 살았고, 직전에는 일본에서 7년간 산 아시아 비즈니스 전문가다. 그는 인터뷰 전 올해 6월 폴란드에서 열려 한국이 준우승을 차지한 FIFA U-20 축구대회, 한국에서도 인기가 많은 폴란드산 컴퓨터 게임 ‘더 위쳐’ 등을 소개했다.

그는 폴란드 경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각종 통계 자료도 제시했다. 폴란드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5.1%로 유럽연합(EU) 평균(2.1%)보다 3%포인트 높았다. 올해 주요 글로벌 투자은행(IB)의 GDP 성장률 전망치는 무디스 4.4%, S&P 3.9%, 피치 4.2% 등으로 역시 EU 평균보다 높다.

그는 “폴란드는 최근 10년간 유럽에서 유일하게 경기 침체기가 없었던 국가로, 유럽의 ‘초록 섬(그린 아일랜드)’으로 불린다”며 “최근 미국 ‘CEO월드매거진’에서는 전 세계 투자 유망국 중 폴란드를 2위로 꼽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