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CATL 본사(왼쪽)와 일본 파나소닉 본사. 사진 블룸버그
중국 CATL 본사(왼쪽)와 일본 파나소닉 본사. 사진 블룸버그

2년 전 자동차 배터리 업계에 이변이 일어났다. 중국 배터리 업체 CATL이 업계 전통 강자인 일본 파나소닉의 시장 점유율을 앞선 것. 일부 전문가는 “어쩌다 벌어진 일”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추측은 빗나갔다. CATL은 2017년부터 지금까지 세계 최대 자동차 배터리 제조 업체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중국·일본 기업이 세계 배터리 시장의 80%를 차지한다. 그러나 중국과 일본이 순위 경쟁을 벌이는 동안 한국은 잘 보이지 않는다.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핵심 부품인 배터리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을 감안하면 한국의 고전은 뼈아프다. 일본 야노경제연구소는 2017년 46.6GWh(기가와트시)였던 글로벌 배터리 시장 규모가 2020년 119.7GWh, 2025년 254.9GWh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렇듯 전기차 배터리 산업은 ‘제2의 반도체’라고 불릴 만큼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세계 195개국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은 뒤 자동차 산업이 전기차, 수소연료전지차 등 친환경차 중심으로 전환되는 추세가 반영된 결과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인체에 유해한 배기가스를 내뿜는 내연기관 자동차를 없애나가고 있는 것도 크게 영향을 줬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지난해 판매된 전기차는 110만 대로 1년 전보다 54% 늘었다. 21년 후인 2040년에는 전기차가 신차 판매량의 55%를 차지하고, 전 세계 자동차(5억5900만 대) 중 33%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우리나라 배터리 산업이 시장을 주도할 방법은 뭘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중국과 일본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살펴봤다.


中, 자국 정부의 산업 보호 정책 덕분에 배터리 시장 지배

2018년에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 세계 상위 10곳 중 7곳은 CATL과 BYD 등 중국 배터리 업체가 차지했다. 이 중 CATL은 세계 1위 자동차 배터리 제조 업체다. 이는 중국 정부의 배터리 산업 보호 정책의 과실을 자국 업체가 독차지한 결과다. 특히 보조금 차별 정책이 가장 크게 영향을 줬다. 중국 정부는 본인들이 지정한 기업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만 최대 10만위안(약 1706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다. 전기차 가격은 보통 내연기관차보다 비싸다. 이 때문에 보조금은 전기차 판매량에 영향을 미친다. 거꾸로 말하면 보조금이 없으면 전기차를 팔기 힘들다. 결국 중국에서 전기차를 판매하려는 완성차 업체는 보조금을 받기 쉬운 중국 배터리 업체와 손잡을 수밖에 없다. 그렇게 중국 배터리 업체는 정부의 우산 속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였다.

중국의 전기차 시장은 이미 전 세계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 여기다 중국은 올해부터 신에너지차(NEV) 의무 생산 규제를 시작했다. 이에 따라 중국 내에서 내연기관차를 연간 3만 대 이상 생산·수입하는 기업은 자동차 생산량의 10%를 신에너지차(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수소연료전지차)로 채워야 한다. 중국 내 전기차 판매는 한동안 늘어날 것이기 때문에, 그만큼 중국산 배터리의 시장 점유율도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