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주 중앙대 경영학과, 삼성SDI 마케팅 기획, 디스플레이뱅크 공동대표, SNE리서치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김광주
중앙대 경영학과, 삼성SDI 마케팅 기획, 디스플레이뱅크 공동대표, SNE리서치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전기차 배터리는 메모리 반도체를 능가하는 한국의 차세대 최대 신산업이 될 것입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메모리 반도체 매출액은 1650억달러(약 198조원), 전기차용 배터리 매출액은 530억달러(약 63조원) 규모였는데, 2025년이 되면 역전될 것이 확실시됩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조사 업체인 SNE리서치의 김광주(56) 대표는 8월 19일 경기도 판교 본사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삼성SDI 출신이다. 그는 1990년대 말 삼성SDI가 브라운관 세계 1위를 하던 시절에 마케팅과 기획 업무를 했다. 이후 액정표시장치(LCD)가 브라운관을 완전히 대체했을 때 회사를 나와 디스플레이 리서치 업체를 창업했고, 이후 2010년 SNE리서치를 차렸다.

SNE리서치는 세계 71개사와 계약하고 매달 어떤 전기차가 얼마나 판매되고, 그 전기차에 어떤 배터리가 장착됐는지를 조사한다. 전기차 배터리 세계 1위 기업인 중국의 CATL을 비롯해서 파나소닉(일본), 삼성SDI(이하 한국),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주요 배터리 제조사는 물론, 일본 노무라 증권 및 국내 주요 증권사들이 이 회사가 조사한 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

김 대표는 “세계에서 생산되는 모든 자동차 중 전기차(순수 전기차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더한 것)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4~5% 수준에서 2030년에는 30%로 대폭 높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기차 비중이 30%에 도달하는 시점이 현재 전망보다 더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라며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이라고 덧붙였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와 성장 전망치가 궁금하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는 2025년까지 에너지양 기준으로 1272GWh(기가와트시)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지난해 집계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99.9GWh였다. 8년간 1100%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뜻이다. 1GWh는 10만 가구(4인 기준) 이상이 하루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전기차로 환산하면 5만 대 이상, 스마트폰 기준 9000만 대 이상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규모다. 국내의 경우, 지난해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양은 1.8GWh였다. 2025년까지 22.5GWh로 성장할 것으로 본다. 이 역시 앞으로 1100% 이상의 성장이 전망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