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식 서강대 화학과, LG화학 자동차전지 셀 개발 팀장, 독일 PM 팀장 / 사진 LG화학
최대식
서강대 화학과, LG화학 자동차전지 셀 개발 팀장, 독일 PM 팀장 / 사진 LG화학

LG화학은 한국과 미국, 중국, 유럽 등 주요 전기자동차 시장에 각각 하나씩 4개의 공장을 설립했다.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이 일부 시장에 진출한 것과 달리 세계의 주요 전기차 시장에 모두 공장을 만들어 각 시장의 수요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직은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투자 단계지만 올해 연 매출도 약 5조원을 예상하고 있다. 처음으로 손익분기점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을 2024년 매출 중 50%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우기도 했다. 이를 위해 차세대 소재 기술력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대식 LG화학 자동차 전지 상품기획 담당 상무는 “2019년 1분기 말 기준 110조원의 수주 잔고를 바탕으로 연간 배터리 생산 능력을 2018년 말 기준 35GWh(기가와트시)에서 2020년 말까지 100GWh로 늘릴 것”이라며 “리튬이온배터리 이후 차세대 시장에서도 전고체배터리, 리튬메탈, 리튬황 전지 등 연구·개발을 통해 유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상무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서도 “배터리 원재료의 경우 한국, 중국, 일본, 유럽 등 공급처가 다각화돼 있고 공급처 다변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글로벌 차량용 배터리 시장 전망은.
“순수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카 등을 모두 포함한 넓은 의미의 전기차 시장은 2018년 450만 대에서 2025년 2220만 대 수준으로 약 5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엄격한 환경 규제가 적용되는 유럽·중국을 중심으로 순수 전기차 판매가 확산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주요 완성차 업체들은 이에 따라 폴크스바겐 I.D 시리즈와 같이 순수 전기차 제품군을 새로 내놓는 등 기존 내연기관차와 차별점을 둔 전략을 취하고 있다. 배터리 업체들은 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 능력을 확충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