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훈 서강대 경제학과, 서울과학종합대 경영학 석사, SK이노베이션 글로벌사업개발 부장, 배터리 사업부장, 배터리 본부장 / 사진 SK이노베이션
강상훈
서강대 경제학과, 서울과학종합대 경영학 석사, SK이노베이션 글로벌사업개발 부장, 배터리 사업부장, 배터리 본부장 /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국내 배터리 3사(LG화학·삼성SDI) 중 후발 주자다. 아직 손익분기점을 넘지 못했다. 올해 2분기 배터리 사업에서 671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손실 규모는 작년 4분기 1107억원, 올해 1분기 869억원에서 다소 개선됐지만, 여전히 적자 상태다. 이 회사는 2021년 영업이익 실현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빠르게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2018년 이후 발표한 해외 전기차 배터리 투자 계획만 4조2000억원 이상이다. 미래 성장 동력으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강상훈 SK이노베이션 사업기획본부장(전무)은 8월 20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전망이 밝고 기술 개발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 1분기 중 처음으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톱10’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 배터리 업계가 세계를 선도하고는 있지만, 한편으로 중소 업체들이 재편되는 과정에 있다”며 “미국과 유럽의 완성차 업체들이 본격적으로 전기차 개발에 나서면서 한국 기업에 기회가 열리고 있다”고 했다.

강 본부장은 SK에서 평생을 보낸 ‘SK맨’이다. SK이노베이션(이하 SK이노)의 전신인 SK유공에 입사해 글로벌 업무를 두루 거쳤다. 2016년부터 배터리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와 성장 전망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매년 전년 대비 50% 수준으로 급격히 성장해 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두 배 규모로 성장했다. 올해도 이런 성장세가 유지되고 있다. 세계 자동차 제조사들이 발표한 전기차 출시 계획과 현재까지의 성장 속도를 바탕으로 예상하면 2025년 전체 시장 규모는 700GWh(기가와트시)를 넘어설 전망이다. 이는 2017년 규모의 10배에 달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