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놀드 람 독일 아헨 공대 기계공학·화학과 졸업, 율리히 연구소에서 박사학위 취득, 다임러 연료전지·배터리·전기차 시스템 시니어 매니저, 현 e-테크놀로지스 대표 / 사진 e-테크놀로지스
아놀드 람
독일 아헨 공대 기계공학·화학과 졸업, 율리히 연구소에서 박사학위 취득, 다임러 연료전지·배터리·전기차 시스템 시니어 매니저, 현 e-테크놀로지스 대표 / 사진 e-테크놀로지스

“독일산 전기차의 시장 점유율이 높아진다면, 한국 배터리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도 함께 높아질 겁니다.”

24년간 친환경차 파워트레인(자동차에 동력을 전달하는 전동 장치) 전문가로 현장에서 근무한 아놀드 람 e-테크놀로지스(e-Technologies) 대표는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람 대표는 1995년 다임러에 입사한 뒤, 1997년부터 연료전지와 리튬이온전지, 준중형 전기차를 개발했다. 당시는 자동차 업체들이 친환경차 개발에 뛰어든 초창기였다. 친환경차 개발의 역사를 함께한 그는 올해 3월부터 전기차 컨설팅 업체 e-테크놀로지스의 대표를 맡고 있다.

람 대표는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와 테슬라의 배터리 공급사인 일본 파나소닉을 전기차 업계 선두주자로 꼽았다. 하지만 그는 이 흐름이 충분히 변화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테슬라의 배터리 기술이 비효율적이고 주력 모델도 많지 않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는 “독일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신차를 출시하는 2021년 전후 시장 점유율이 요동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의 분석에 따르면 독일 기업과 기술 협력을 늘려가고 있는 한국 배터리 업체에 호재다.


24년간 친환경차 기술을 연구했다. 친환경차 분야의 현재 트렌드는 무엇인가.
“내연기관보다 전기모터와 배터리 역할이 커지는 쪽으로 변화하고 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전기 에너지가 주 동력원이고, 화석연료가 보조 동력원인 자동차)보다 순수 전기차(100% 전기 에너지로만 움직이는 자동차)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유럽에서 2019년 상반기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8만465대 등록된 반면, 전기차는 그 두 배에 달하는 16만652대가 등록됐다. 지난 6월의 경우 전기차 판매는 전월보다 26.5% 증가한 반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16.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기차 시장은 2020년 1분기부터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이 2020년 이후 승용차에 지금보다 엄격한 이산화탄소 배출량 규제를 적용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최근 전기차 업계 현황을 알려 달라.
“현재 선두 기업은 미국의 테슬라다. 하지만 테슬라는 준중형차 모델3와 중형 스포츠카 모델S 등, 양산하는 차종이 적다는 한계가 있다. 기존의 완성차 업체들이 다품종 출시 전략을 쓰면서 테슬라를 추격하고 있다. 현재 소형·준중형급에서는 닛산 리프와 르노 조이가 가장 인기가 많다. 최근 다임러도 SUV 전기차 EQC400을 출시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