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관린 중국 인민대, 베이징신소재발전센터 / 모커 리얼리튬 리서치 대표. 사진 리얼리튬 리서치
모커
중국 인민대, 베이징신소재발전센터 / 모커 리얼리튬 리서치 대표. 사진 리얼리튬 리서치

지난해 말 현재, 중국에 등록된 전기차 제조 업체는 486곳으로 2년 새 세 배가 됐다. 중국 스타트업들이 2011년부터 전기차 시장에 줄줄이 진출하며 180억달러(약 21조4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는데, 그중 니오(NIO), 웨이마(WM Motor), 헝다그룹의 NEVS 등 10개 중국 기업이 150억8000만달러(약 17조9300억원)로 83.7%를 차지했다. 나머지 476곳의 회사들이 투자 규모가 16.3%에 불과한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는 셈이다.

문제는 중국 내 전기차 수요가 기대만큼 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수요도 예상보다 적어지고 있다. 중국은 지난 한 해 130만 대의 전기차를 팔아 처음으로 연간 판매 100만 대를 돌파했다. 그러나 전체 자동차 판매량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4% 수준이었다. 이마저도 정부가 전기차 한 대당 수백만원씩 지급하는 보조금에 힘입은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중국은 자국 전기차 배터리 회사인 CATL, BYD 등에서 생산된 배터리를 넣은 전기차에만 대당 4만5000~5만위안(약 737만~819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급된 보조금 규모는 1420억위안(약 23조8000억원)이었다. 이런 보조금 정책 때문에 국내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은 중국 전기차에 거의 배터리를 공급하지 못했다. 중국은 2020년부터 보조금을 폐지한다.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없애면 전기차·배터리 시장이 망가질 것이라는 이른바 ‘버블 붕괴’ 우려가 일고 있다.

이런 시각에 대해 모커(47) 중국 리얼리튬 리서치(RealLi Research) 대표는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축소하면 중국 전기차 버블이 붕괴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1996년 중국 인민대를 졸업한 후, 2003년 베이징신소재발전센터에 입사해 2008년 베이징올림픽 전기버스 사업에 참여했던 전기차 배터리 전문가다. 2009년 리얼리튬 리서치를 설립한 후 10년간 전기차 배터리 산업을 연구·조사하고 있다. 그는 “중국 전기차 시장의 버블 붕괴 우려는 배터리 제조 업체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중국 시장에서 퇴출당할 수 있다는 불안감이 배터리 제조 업체의 시선을 해외로 돌리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