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경제학 박사, IMF 수석 자문위원,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자문위원, 전미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예일대 경제학 박사, IMF 수석 자문위원,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자문위원, 전미경제연구소 연구위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는 상황이 다르지만, 글로벌 경기 침체로 가고 있고 침체가 지속되면 세계 금융시장에서 제로(0)에 가까운 금리는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다. 그리고 한국을 포함한 신흥국 금융시장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세계적인 통화·금융 전문가인 배리 아이켄그린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캠퍼스(UC 버클리) 교수는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세계 금융시장의 금리가 계속 내려가 제로 금리에 가까워지면 한국 등 신흥국 금융시장이 자금 유출 우려로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 선임자문위원을 지냈고 벤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FRB) 전 의장의 통화 정책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 인물이다. 또 미국 경제학계의 대표적 한국 전문가이기도 하다. UC 버클리 한국학 연구소 전임교수이며 1987년 이후 한국 경제의 변화를 분석한 ‘한국 경제: 기적의 역사에서 지속 가능한 미래로’를 공동 집필하기도 했다.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 인하를 예고한 상황에서 ‘이코노미조선’이 아이켄그린 교수를 주목하는 이유는 그가 한국 금융시장의 고질적인 취약점인 자본 유출입을 가장 심각하게 고민하고 경고하는 학자이기 때문이다. 이론적으로, 한국처럼 자본 유출입이 자유로운 국가는 금리가 미국 등 주요국보다 높을 때는 해외 투자 자금이 유입된다. 금리 차이만큼 이익을 거둘 수 있어서다. 반대로 한국의 금리가 미국 등 주요국보다 낮을 때는 투자 자금이 빠져나간다. 한국은행이 미 연준이나 유럽중앙은행(ECB)과 되도록 비슷한 금리 수준을 유지하려고 하는 이유도 투자 자금 유출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6월 한국 정부의 초청으로 방한한 아이켄그린 교수가 “최근 들어 대규모 자본 유출이 세계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경고한 것도 한국이 위기 때 자금 유출 피해를 겪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제로 금리로 향해 가는 현 상황이 국내 경제·금융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지 들어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