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확실성이 높아질 때는 보수적인 자산 배분이 필요하다.
불확실성이 높아질 때는 보수적인 자산 배분이 필요하다.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각국 중앙은행들은 기준금리 인하 등 추가 통화 완화 정책을 추진할 전망이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있거나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 시장 자금은 안전자산으로 쏠린다.

전통적인 안전자산은 금, 달러화, 엔화, 스위스프랑화, 국채 등이다. 주식보다는 채권이 안전자산이다. 안전자산 중에서도 어떤 게 선호되느냐는 시기별로 좀 다르다.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높은 시장에서는 부동산, 주식, 채권 등 투자에서도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주식에서는 배당주, 리츠(REITs·부동산 간접투자 상품), 꾸준히 실적이 나오는 우량주 등이 주목을 받는다. 채권 중에서는 투자적격등급(신용등급 BBB-)

이상 우량주로 구성된 펀드나 일부 담보가 있는 선순위 하이일드 채권 펀드 등도 괜찮은 투자처로 거론된다.

또 일반인은 보통 금융 상품을 통해 투자하는데 어떤 금융상품에 투자할 것이냐, 자산을 금융 상품 어디 어디에 분산 투자할 것이냐의 문제가 있다. 각자의 나이나 위험선호도 등을 잘 따져보고 선택해야 한다.


금·달러·엔, 특성 제각각

금은 전통적으로 이자가 나오는 자산이 아니지만 시장 금리가 하락하고 마이너스까지 내려가는 상황에서는 국채보다 선호될 수 있다. 금리가 하락하면 화폐가치가 떨어지고 실물자산으로 가치가 보존되는 금의 가치는 상대적으로 높아지는 것이다.

달러화는 기축통화로 위기 시에 강세를 보이는 경향이 있다. 안전자산 중에서도 선호도가 높다. 순 대외채권(대외 자산에서 대외 부채를 뺀 것)이 막대한 일본의 엔화는 달러화에 버금가는 안전자산이다. 위기 시에는 엔화가 달러화보다 더 안전자산으로 취급되기도 한다. 다만 달러화와 엔화는 한정적 자원인 금과 달리 각국의 정책에 따라 공급량에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정책 리스크가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