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세다대 경제학과,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와세다대 경제학과,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한국의 기준금리가 0%(제로 퍼센트)까지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 금리가 이렇게 내려가면 대출받아 부동산에 투자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결국 부동산 버블(자산 가치 급상승)이 발생한다. 버블이 터지면 장기 경기 침체가 올 것이다. 한국이 먼저 버블 붕괴를 경험한 일본의 사례를 교훈 삼아야 할 시기다.”

기우치 다카히데(木内登英)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금리가 계속 내려가고 있는 한국이 일본의 부동산 버블 붕괴, 장기 경기 침체 상황과 비슷한 길을 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기를 회복시키기 위해 한국은행이 저금리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이 향후에 독(毒)이 돼서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끼치고 장기 경기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일본에서 거시경제 전문가로 손꼽히는 기우치 다카히데는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한국 부동산 버블 붕괴와 장기 경기 침체 가능성을 우려했다.

그가 말한 버블 붕괴는 일본이 198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까지 겪었던 일로, 일본 경제의 ‘잃어버린 20년’을 초래했다. 1980년대 일본 경제는 호황이 계속됐는데, 부동산과 주식시장이 과열하면서 자산 가치가 급상승했고 ‘일본 도쿄를 팔면 미국 전체를 살 수 있다’는 농담이 유행할 정도였다. 도쿄 미나토구의 지가는 3.3㎡당 1900만엔(약 2억1800만원), 긴자는 3.3㎡당 1억엔(약 11억4600만원)에 달하던 시절이었다. 하지만 1990년과 1991년 주가지수와 부동산 가격이 갑자기 폭락하면서 일본 경제는 20여 년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기우치 다카히데 수석이코노미스트가 한국이 일본의 전철(前轍)을 밟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한 이유는 금리 때문이다. 일본의 부동산과 주식 가격이 과도하게 올라간 것은 경기 부양을 위해 일본은행이 기준금리를 큰 폭으로 내렸기 때문이다. 돈을 빌리기 쉬워지자 너도나도 빌린 돈으로 주식과 부동산에 투자했고 이게 버블 경제의 시작이었다.

기우치 다카히데 수석이코노미스트가 말한 것처럼 한국 경제가 버블의 초입에 왔을까? 이런 상황에서 한국 자산가들은 어떻게 돈을 지켜야 할까?...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